상단여백
HOME THE NEWS강원 행정 영서남부
영월군, 신소득작물 잎새버섯 재배 기반 확대면역체계 개선과 항암효과가 뛰어나

[더뉴스=김광현 기자] 강원도 영월군(군수 최명서)은 올해 2개소에 잎새버섯 재배 기반 확대를 위해 사업비 42,000천원을 지원했다.

본 사업은 강원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잎새버섯 품종인 ‘태미’(크고 아름다움) 접종배지를 작년부터 버섯 농가에 공급하고 있으며 신소득원으로 육성하고 있다.

잎새버섯 <사진 위키백과>

 

잎새버섯 접종배지 10,000봉(2.2kg/봉)을 기존 느타리 재배 농가에 지원해 잎새버섯 7톤을 생산하고 소비자 직거래나 업체와 계약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잎새버섯은 30여가지의 독특한 향과 맛을 가진 약용버섯으로 유일하게 베타글루칸 1-3, 1-6물질이 함께 함유된 버섯으로 면역체계 개선과 항암효과가 뛰어나다.

이용순 소득지원과장은 “건강 식품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잎새버섯의 안정적인 생산 및 공급으로 버섯농가의 소득증대와 버섯재배사 환경개선을 통한 노동력 절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현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강원#잎새버섯#재배기반#사업비#버섯농가

기사제휴 언론사

김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