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부울경 의회 부산
부산시의회, 가덕신공항 패스트트랙 절차 추진 필요신공항추진본부 행정사무감사 시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후속조치 질의

[더뉴스=김소리 기자] 부산광역시의회(해양교통위원회)는 19일 신공항추진본부 대상 행정사무감사에서 “가덕신공항 건설을 조속히 마무리할 수 있도록 패스트트랙으로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19일 오전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산시 주최로 가덕신공항 조속 건설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사진 부산시의회>

그동안 1년 가까이 끌어온 국무총리실의 김해신공항 적정성 검증결과 김해신공항은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역할을 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근본적 검토가 필요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이제는 가덕신공항으로 하루빨리 결정하고 건설을 마무리지어야만 하는 시기이다.

그러나 가덕신공항으로 결정을 하기에는 넘어야 할 산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일부 지자체에서 당초 합의를 어겼다고 주장하고 있어 향후 정치판도에 흔들릴 가능성이 있고, 가덕신공항 건설비용에 대해 부산시와 김해신공항을 결정한 ADPi의 의견이 달라 다시금 건설비용을 검토해야 하는 문제 등 산적한 현안들이 많은 실정이다.

이에 해양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그동안 부산시민들이 허비한 시간을 만회할 수 있도록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의 가덕신공항 건설을 패스트트랙으로 추진할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해양교통위원회 이현 위원장은 “가덕신공항은 2030 월드엑스포 유치에 맞춰 건설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관련 절차를 단축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소리 기자  sori0129@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부산시의회#가덕신공항#행정감사#김해신공항#패스트트랙#건설비용

기사제휴 언론사

김소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