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미국 신행정부 대북 인권정책 강화 전망, 대비책 마련해야국회입법조사처, ‘외국입법 동향과 분석’ 보고서 발간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국회입법조사처(처장 김만흠)는 2020년 12월 23일,‘미국 신행정부의 북한인권 관련 입법정책 전망과 시사점’을 다룬 ‘외국입법 동향과 분석’ 보고서를 발간했다.

대한민국 국회 <사진 The News DB>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대북 인권정책의 내용과 특징은 미국 상·하원은 대북 인권정책에 관한 한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있으며, 2018년 ‘북한인권법 재승인법’제정 이후 이러한 추세가 더욱 강화되고 있다.

2004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은 5년 마다 북한의 기본적인 인권보호를 강제하기 위해 미 행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요구하고 있으며, 세 번째 연장된 2018년‘북한인권법 재승인법’은 이를 더 구체화하고 있다.

2018년 ‘북한인권법 재승인법’은 특별히 북한 내부로의 정보유입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기존의 라이오방송외에 USB(휴대용저장장치)와 소형 SD카드, 유무선인터넷 등 첨단기술장비의 적극적 활용을 규정하고, 이를 위해 보조금을 2004년 기준 200만 달러에서서 300만 달러로 증액했다.

또한, 보고서에 미국의 대북 인권정책이 한국 정부에게 주는 시사점을 북한은 그동안 미국의 대북 인권정책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며, 북한 내부를 분열·와해하려는 반공화국 모략책동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조 바이든(J. Biden) 미 대통령 당선인은 이번 선거 캠페인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인권 문제를 제대로 다루지 않았다고 비판하며, 자신은 다를 것임을 여러 차례 언급했다.

미국 차기 행정부의 북한인권 정책 기조가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은 인권문제에 대한 북한의 반발을 고려할 때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다.

이에 정부는 미국의 차기 행정부 하에서 강화될 대북 인권정책이 향후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면밀히 검토해 대응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하고 있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국회#신행정부#인권정책#북한인권법#인권보호#국회입법조사처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