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부울경 부산기관 부산
부산경찰, 금융기관 협업을 통한 전화금융사기 피해예방에 나선다금융기관 네트워크 통한 ‘대면편취형’ 피해예방 주력

[더뉴스=안미경 기자] 부산광역시경찰청(청장 진정무)은 지난 ’20년 9월경부터 시작한 전화금융사기 총력대응에 이어 사기 등 서민생활 침해범죄 근절의 일환으로 전화금융사기 근절을 ’21년 주요업무로 선정해 대응을 이어간다.

부산경찰청, 시청, 시의회 <사진 부산시>

2020년 전화금융사기 피해건수는 1,804건으로 전년 대비 감소(-228건, 11.2%↓) 하였으나, 피해액은 429.9억원으로 전년 대비 크게 증가(+117.5억, 37.6%↑) 했다.

2020년 전화금융사기에 가장 큰 변화는 피해금을 전달받는 방법이 바뀌었다는 점으로, 여러 규제로 인해 대포통장의 이용이 어려워지자 기존 계좌이체형에서 대면편취형으로 수법이 변화했고, 인출금액에는 제한이 없어 건당 피해액이 증가했다.

전화금융사기는 발생하면 피의자를 검거하더라도 피해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예방이 더욱 중요하고, 특히 피해유형 중 가장 많은 대면편취형의 경우 피의자를 만나기 전에 금융기관을 방문하기 때문에 금융기관의 역할이 중요하다.

부산광역시경찰청 산하 각 경찰서에서는 금융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관내 금융기관 지점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대면편취 범죄수법, 우수예방 사례 등을 공유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20년 부산 내 금융기관에서 전화금융사기 의심신고를 통해 109건, 총 22억 7000만원 상당 피해를 예방하였고, ’21년 1월에는 금융기관 협조를 통해 19건, 4억 8000만원 상당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고, 발생건수와 피해액 또한 감소했다.

현재 부산 內 717개 금융기관 지점들이 참여 중으로 네트워크 참여 금융기관을 계속 확대해 갈 예정이다

안미경 기자  mka@the-news.co.kr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부산광역시#부산경찰청#전화금융사기#피해건수#금융기관

기사제휴 언론사

안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