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박병석 국회의장 “한-우즈벡은 번영의 동반자”미르지요예프 대통령 만나 양국 우호관계 재확인, 경제협력 확대 요청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우리는 진정한 친구… 한국을 사랑한다”

[더뉴스=김정미 취재팀장]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이 6일 오후(현지시간)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을 만나 양국 우호관계를 재확인하고 무역, 교육, 혁신 성장, 산업 다변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은 협력을 약속했다.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을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 <사진 국회의장실>

박 의장은 수도 타슈켄트의 대통령 집무실에서 이뤄진 면담에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취임 후 문재인 대통령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가 바람직한 번영의 동반자 관계로 발전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즈베키스탄이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중심, 혁신 성장, 산업 다변화 정책에 한국이 진정한 친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2019년 문 대통령의 방문과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을 언급한 뒤 “우리는 진정한 친구다. 국제무대에서 한 약속, 양자 간의 합의를 성실하게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우리(문 대통령과 나)는 ‘형님’, ‘진정한 친구’ 이렇게 부르는 사이다. 문 대통령께 안부를 전해달라”며 “중앙아시아 지도자들이 한국과의 관계를 물으면 나는 ‘한국 사람을 사랑한다’고 말할 정도”라고 한국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의 신북방정책을 변함없이 지지한다”면서 “한국이 선진국 반열에서 리더의 역할을 잘 하는 것, 다시 말해 한국의 성공이 우즈벡의 성공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박 의장을 비롯한 순방단의 우즈벡 일정 내내 최고 수준의 의전과 정상급 대우를 제공하며 양국의 친밀감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박 의장도 “일행을 따뜻하게 맞아주시고,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대해 일관되게, 그리고 확고하게 지지해 주셔서 감사 드린다”며 “중앙아시아의 수자원 갈등, 국경 갈등을 넘어 역내 평화를 주도하는 모습을 통해 우즈벡의 놀라운 발전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양국 간 경제협력과 관련해 박 의장은 “지난 1월 양국 정상 화상회의에서 EDCF(대외경제협력기금)를 5억 달러에서 10억 달러로 2배 증대하기로 합의했는데 이는 양국의 경제협력 확대를 약속한 것”이라며 “무바렉 발전소, 부하라 정유공장 등 대형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들이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EDCF 증가와 대형 인프라사업 등 여러 협력사업이 양국 경제협력 확대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무바렉 발전소와 부하라 정유공장은 차근차근 절차를 밟아가고 있고, 문 대통령과도 논의하고 있는데 양쪽에서 만족할 만한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우즈벡 측에서는 카밀로프 외교부장관, 우무르자코프 부총리겸 투자대외무역부장관, 사파예프 소딕 상원부의장, 하원부의장, 나르바예바 탄질라 카말로브나 상원의장 등이 참석했으며,방문단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임종성, 박영순, 임오경 의원, 국민의힘 조명희, 양금희 의원, 정의당 이은주 의원과 강재권 주우즈베키스탄 대사 등이 배석했다.

우즈베키스탄 동포 간담회에 참석한 박병석 국회의장

한편, 박 의장은 타슈켄트에 있는 ‘한국문화예술의 집’에서 동포 대표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박 의장은 “동포 여러분이 서로 돕고 배려하며, 동포 사회와고려인 사회가 하나 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계신다고 들었다”며 “여러분이 민간 외교관이자 개척자, 산업의 역군이라는 자부심을 가져주시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강창석 우즈벡 한인회 회장은 “우즈벡은 신북방정책 핵심국가로 다양한 분야에서 교민들이 활동하고 있다. 의장님의 방문이 지친 교민들에게 위로가 될 것”이라며 “주변국과 경쟁도 가속화되고 있는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침체된 프로젝트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포 초청 간담회를 마친 박 의장은 한국의 지원으로 타슈켄트에 건설된 국립아동병원을 찾아 현지 의료인들을 격려했으며 방명록에 “한·우즈벡 보건협력의 상징, 중앙아시아의 중심병원이 될 것을 기대합니다”라고 썼다.

김정미 취재팀장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국회#박병석#우즈벡#우즈베키스탄

기사제휴 언론사

김정미 취재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