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홍정민 의원, 디지털성범죄 위장수사 확대 도입하는 성폭력처벌법 발의!아동청소년 대상 디지털성범죄에 한정된 위장수사, 전체 디지털 성범죄에 확대 적용
홍정민 의원, “효과적인 범죄 포착 및 증거 확보로 신속한 피의자 검거 가능해질 것”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홍정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시 병)은 18일,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위장수사 특례를 확대 도입하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대한민국 국회 <사진 The News DB>

현재 아동·청소년 대상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경찰의 위장수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의 개정으로 지난 9월 24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위장수사를 통한 아동·청소년 대상 디지털 성범죄 적발 실적은 상당하다. 시행 후 1개월 간 신분비공개수사는 32건, 신분위장수사는 3건으로 총 35건이 승인되어 58명의 피의자를 검거하는 성과를 이루었다. 구체적으로 성착취물 판매·배포 26건, 성착취물 제작 6건, 성착취 목적 대화 2건, 성착취물 소지·시청 1건이 적발됐다.

때문에 매년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불법촬영 피해자를 구제하기 위해 위장수사를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수는 19년 2,087명에서 20년 4,973명으로 전년 대비 2.3배 증가했다.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서 발간한 ‘2020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총 4,973명의 피해자 중 10대 피해자는 1,204명, 20대 피해자 1,052명, 30대 피해자 332명, 40대 피해자 134명, 50대 이상은 87명으로 전 연령대에서 불법촬영으로 인한 피해가 고루 나타났다(연령 미상 제외).

이에 홍정민 의원은 아동청소년 대상 디지털 성범죄에 한하여 도입한 신분비공개수사와 신분위장수사를 디지털 성범죄 전체에 확대 적용하는 내용을 담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홍정민 의원은 “디지털상에서 발생하는 성범죄는 익명성에 기반한 특성 상 수사가 쉽지 않아 위장수사 적용 확대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개정안 통과로 아동·청소년 뿐만 아니라 전 연령대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 성범죄 포착과 증거 확보가 가능해져 피의자 검거가 더욱 신속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국회#디지털성범죄#위장수사#성폭력처벌법#성착취물#아동청소년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