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충청 행정 충남
충청남도, 슬로바키아 질리나주와 국제교류 물꼬 튼다도, 9일 질리나자치주 방문단과 실무회의…연구·학술 교류 논의

[더뉴스=김기혁 기자]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는 9일 슬로바키아 질리나자치주 방문단이 양 지역 간 국제교류를 위해 도청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9일 슬로바키아 질리나자치주 방문단이 양 지역 간 국제교류를 위해 충청남도 도청사를 방문했다 <사진 충청남도>

페테르 폴락 질리나자치주 국제교류 총괄과 주한슬로바키아대사관, 질리나대학교, 로봇 기업, 연구혁신센터 등 관계기관 담당자 7명으로 구성된 방문단은 이날 도청을 찾아 관계 공무원과 양 지역 간 국제교류 방안, 대학·연구기관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 방문단은 도내 로봇공학 관련 기업과 대학을 차례로 방문해 미래 성장을 주도할 도의 4차산업 자원을 직접 눈으로 보고 체험했다.

먼저 내포첨단산업단지 1호 입주기업인 한양로보틱스를 찾아 회사 시설을 시찰하고 도내 기업의 유럽시장 진출 가능성 등을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어 천안에 있는 상명대를 방문한 자리에서는 상명대와 질리나대학교 간 로봇공학 관련 연구·학술 교류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도는 앞으로 슬로바키아 질리나자치주와 로봇공학 외에도 다양한 지역 자원을 활용해 서로 발전할 수 있는 교류·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홍만표 도 국제통상과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대면 교류가 어려운 상황에서 주한슬로바키아대사관의 협조와 교류 협력에 대한 양 지역의 강한 의지로 이번 방문이 이뤄질 수 있었다”라며 “양 지역의 연구·학술 교류가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더 많은 소통의 장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혁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충청남도#슬로바키아#질리나자치주#국제교류#방문단

김기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