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충청 충청기관 충북
고추 수량 감소시키는 해충, 사전 방제 철저히 해야충북농기원, 사전 해충 예찰로 적기에 약제 살포가 핵심!

[더뉴스=안미경 기자]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고추 아주심기 이후 계속된 고온·건조한 날씨로 해충 발생 밀도가 높아져, 다양한 해충이 동시에 발생에 대비해 사전예찰을 통한 적기방제를 강조하고 나섰다.

고추 수량 감소시키는 해충, 담배나방 <사진 충청북도>

2022년 1월~5월까지 충북의 평균기온은 8.5℃로 평년(7.5℃)보다 1.0℃ 높은 기상으로 담배나방, 총채벌레, 진딧물, 응애 등 해충의 밀도가 증가할 수 있어 세심한 예찰이 필요하다.

특히 담배나방은 애벌레가 새로운 잎을 갉아 먹거나 과실 속을 파고들어 작물 수량 및 품질에 영향을 준다.

담배나방 애벌레가 고추 열매 속으로 파고 들어간 이후에는 방제 효과가 떨어지므로 6월 하순부터 10일 간격으로 4회 적용약제로 방제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바이러스 매개충인 총채벌레・진딧물은 어린 꽃이나 새로 나온 잎을 가해해 고추의 상품성과 수량을 감소시키므로, 꽃을 좋아하는 총채벌레의 특성을 고려해 고추꽃이 필 때 아래쪽부터 위쪽으로 약제를 살포하고 진딧물은 주로 잎 뒷면에 서식하므로 약액이 골고루 닿도록 작물 전체에 꼼꼼하게 뿌려준다.

또한 응애류는 고춧잎 뒷면에 붙어 즙액을 빨아 먹는데, 이에 따라 잎 앞면에 작은 흰 반점이 무더기로 나타난다.

발생 초기에는 생리장해로 잘못 판단해 방제시기를 놓칠 수 있으니 확대경을 활용한 초기 예찰 및 방제가 중요하다.

고추 해충 방제를 위한 적용약제는 농촌진흥청 농약안전정보시스템(psis.rda.go.kr)에서 작물명에 '고추', 병해충명에 '담배나방, 진딧물'등 을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약제는 작용 원리(기작)가 다른 것을 선택해 교차로 꼼꼼하게 살포하는 것을 추천한다.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최재선 과장은 “고추 아주심기 이후 가뭄이 지속돼 농작물 해충 피해가 우려된다”라며 “안정적인 고추 생산을 위해 담배나방 등 주요 해충의 사전예찰로 적기에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며 현장 기술지원을 강화해 안정적인 고추 생산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안미경 기자  mka@the-news.co.kr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충청북도#충북농업기술원#해충발생#고온건조#약제살포

안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