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라이프·IT 라이프 레져
대한산악연맹, 서울시와 함께 트레일러닝대회 '서울100K' 오는 15일 개최과거 등산이 금지되었던 청와대 인근 북악산 등산로 전면 개방
백악정에서 출발해 곡장을 지나 팔각정으로 연결되는 청와대 등산로 코스 즐길 수 있어

[더뉴스=김광현 기자] 서울을 휘감는 둘레길부터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한강, 도심 속 빌딩 숲, 인왕산·북한산 등 명산까지 서울의 자연과 역사, 문화 명소를 온전히 느끼며 달리는 이색 레이스가 펼쳐진다.

대한산악연맹(회장 손중호)과 서울특별시가 공동 주최하는 '2022 서울 국제울트라트레일러닝 대회(서울100K)'가 오는 10월 15일(토)~16일(일) 2일간 서울 일대에서 개최된다.

'2022 서울 국제울트라트레일러닝 대회(서울100K)' <사진 대한산악연맹>

국내 외 트레일러닝 전문선수 및 동호인을 대상으로 하는 '서울100K'는 국제 트레일러닝협회(ITRA) 공식 포인트 획득이 가능한 전문선수 대상의 50k·100k 코스로 나뉘며, 50KM 코스는 ▲서울광장~장미공원~북한산~인왕산입구와, 100KM 코스는 ▲서울광장~북한산~국립공원~아차산을 연결하는 코스로 진행된다.

이번 대회는 인왕산·북한산·도봉산 등의 서울의 명산, 서울을 한바퀴 휘감는 둘레길, 도심을 가로지르는 빌딩숲과 한강까지 서울의 자연·역사·문화명소와 스카이라인을 모두 만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울트라트레일러닝 대회로 국내에서 실시하는 국제 트레일러닝대회 중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2022 서울 국제울트라트레일러닝 대회(서울100K)' <사진 대한산악연맹>

특히, 올해 서울100K는 과거 등산이 금지되었던 청와대 인근 북악산 등산로가 전면 개방됨에 따라 대회참가자들은 백악정에서 출발해 곡장을 지나 팔각정으로 연결되는 청와대 등산로의 새로운 코스를 즐길 수 있을 예정이다. 또한, 올해 개정된 국제트레일러닝협회(ITRA) 점수 산정 기준에 맞춰 100k 코스를 보강시켜 ITRA 포인트를 4점에서 5점으로 상향조정을 할 계획도 있다. 이는 국내 트레일러닝 동호인들에게 큰 메리트가 될 전망이다.

한편, 19년 이후 3년 만에 대면 개최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게르미나스 그리니우스(Gediminas GRINIUS / UTWT 세계랭킹 3위, 2016년 UTMB 2위, 2014년 UTMB 5위), 가브라키 츠요시(TSUYOSHI KABURAKI / 2008 UTMB 100마일 3위) 등 국제적으로 유명한 트레일러닝 해외선수도 참가할 예정이다.

대한산악연맹 손중호 회장은 "서울100K는 3년 연속 국제 트레일러닝 대회의 위상을 이어가고 있으며, 올해 열리는 대회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국내에서 다시 대면대회로 재개하는 뜻깊은 대회로써 트레일러닝 동호인들이 소중한 일상으로 돌아가는 여정의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광현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대한산악연맹#서울100KM#청와대#백악정#트레일러닝대회

김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