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보험 금융.보험
신한은행, 은행권 최초 AI 환율예측 모형 개발AI 기반 외환시장분석으로 환율예측 및 기간별 분할 매매 가이던스 제공
11월 중 신한 기업뱅킹을 통해 AI 외환시장 전망 서비스 런칭 예정

[더뉴스=김광현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외환시장분석 및 환리스크 관리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AI 분석을 통한 외환 시장과 환율의 움직임을 예측하는 ‘AI 환율예측모형’을 개발했다고27일 밝혔다.

AI 환율예측모형은 신한은행의 자체 인력(FX 전문부서인 S&T센터와 데이터사이언스Unit과의 협업)과 기술로 ▲외화가격 ▲글로벌 채권 금리 ▲글로벌 주식 시장지수 ▲원자재 가격 등 글로벌 지표들을 체계적으로 수집ㆍ분석해 미래 환율에 영향을 미치는 1만여개의 파생 변수 등을 자동으로 생성하고 AI는 환율의 패턴과 글로벌 지표들을 학습해 미래의 기간별 환율을 산출한다.

신한은행

특히, 신한은행은 시장 전망을 위한 딥러닝 기술을 도입해 예측 정확도를 높이고 AI 결과의 안정성도 강화했다.

AI 환율예측 모형은 우선 신한은행의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업체 제안서 및 마케팅 자료에 환리스크 관리 솔루션부터 활용되며, 11월 중 신한 기업뱅킹에서 AI 외환시장 전망 서비스를 이용 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인플레이션 및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외환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상황 속에서 은행권 최초로 자체 기술을 통해 AI 환율예측 모형을 개발해 객관적인 외환시장 전망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AI를 고도화해 외환 트레이딩 및 대고객 서비스를 지속 개발하고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환리스크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현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신한은행

김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