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부울경 의회 부산
이승우 의원, 부산시 원전해체 컨트롤타워 기능 못해 질타부산시의 원전해체분야 산업지원 및 기술개발 기반구축을 위한 컨트롤타워 기능 강조
원전해체 관련 기술산업지원 및 개발 측면에서 주관부서는 미래산업국이 되어야할 것

[더뉴스=김지현 기자] 부산시의회 기획재경위원회 이승우 의원(국민의힘, 기장군2)은 제310회 정례회 미래산업국 행정사무감사에서 부산시의 원전해체산업 컨트롤타워 기능의 역할을 강조했다.

부산시의회 기획재경위원회 이승우 의원이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의회>

지난 10월 31일 고리와 새울원자력본부 인근에 위치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부지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착공식’을 가지며 본격적인 해체기술 선진화를 주도하기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원전해체기술은 방사선 안전관리, 기계, 화학, 제어 등 여러 분야의 지식과 기술이 복합된 종합 엔지니어링·융합기술이며 원전해체 시장은 총 549조원으로 추산됨에 따라 부산시의 역할이 중요하다.

하지만, 현재 부산시는 방사선 안전관리에 대한 부분의 관리부서로 시민안전실에서만 운영되고 있을 뿐, 원전해체산업 및 기술개발에 대한 복합된 종합 엔지니어링·융합기술의 주관부서가 부재되어 있다.

이에 이의원은 현재 부산시는 원전해체산업의 산업지원 및 기술개발에 대한 역할과 관심이 없는 것 같다며 산업지원 및 기술개발에 대한 주관부서가 있어야 한다며 미래산업국에서 컨트롤타워가 되어서 책임있는 역할을 해주기를 촉구했다.

2019년에 부산·울산·경주가 원전해체 연구소 유치를 위해서 뜨거운 신경전을 벌였는데, 부산시는 유치만 해놓고 손놓고 있어서는 안될 일이라며 부산시가 원전해체 산업 및 기술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게 지속적인 관심과 관리가 되어야 지역경제의 새 주력 산업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부산시에서 적극적인 노력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지현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부산시의회#이승우#원전해체#기술개발#행정사무감사

김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