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거 전당대회 전당대회
윤심(尹心)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선출2024총선은 김기현 앞세워 윤석열 대통령 체제로
1차 투표 52.93% 득표, 결선 없이 바로 당대표로 선출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국민의힘 3.8전당대회에서 이변 없이 '윤심(尹心)'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했던 김기현 후보가 새로운 당대표로 선출됐다.

김 후보는 1차 투표에서 52.93% 득표율로 결선 없이 국민의힘 당 대표에 선출됐다. 최고위원은 김재원·김병민·조수진·태영호 후보, 청년최고위원은 장예찬 후보가 선출됐다.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힘내라 대한민국 제3차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인단 투표에서 52.93%를 얻어 과반을 넘었다. 안철수 후보는 23.37%로 2위에, 이준석계인 천하람 후보는 14.98%, 황교안 후보는 8.72%를 득표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김기현 후보가 당대표로 선출됐다. <사진 국민의힘>

최고위원 선거에서는 김재원, 김병민, 조수진, 태영호 후보가 지도부 입성에 성공했다. 김재원 후보는 17.55%로 1위, 2위는 16.10%를 얻은 김병민 후보, 조수진 후보는 13.18%로 3위, 태용호 후보는 13.11%를 얻어 4위를 기록했다.

청년최고위원 선거에서는 친윤계로 분류된 장예찬 후보가 55.16%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준석 전 대표가 지원했던 이기인 후보는 18.71%를 받았다. 3.8전대를 통해 국민의힘 지도부는 모두 친윤계로 채워졌다.

국민의힘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는 총 83만7236명 중 46만1313명이 투표해 55.1% 투표율을 나타냈다.

한편, '윤심(尹心)'만 앞세운 김기현 후보가 집권여당의 당대표로 확실하고 분명한 정체성을 드러내고 2024총선을 지휘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국민의힘 3.8전당대회는 오로지 '윤석열의, 윤석열에 의한, 윤석열을 위한' 김기현 당대표가 선출되었기 때문이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국회#국민의힘#전당대회#김기현#안철수#황교안#천하람#윤석열#총선#2024총선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