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中 '트로이 목마’논란 크레인, 한국도 무방비미국 내 중국산 항구 크레인의 안보 위협 가능성 제기, ‘트로이 목마’에 비유
국내 항구 크레인 809개 中 427개가 중국산 ZPMC 크레인에 의존, 보안성 전수조사 필요

[더뉴스=김광현 기자] 최근 미 국가안보 당국자들은 미군도 많이 이용하는 항구들에 다수 배치된 중국 상하이전화중공업(ZPMC)크레인에 화물 출처, 목적지 등을 추적할 수 있는 정교한 센서가 부착되어 있어 스파이 도구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며 ‘트로이의 목마’에 비유했다.

지난 3월 5일 미국 고위 방첩 관료 출신인 빌 에바니나는 “크레인은 제2의 ‘화웨이(중국 장비업체)’가 될 수 있다”면서 항만 크레인 사업을 “비밀 정보 수집을 감출 수 있는 합법적인 사업”으로 묘사했다. 이러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미국 내 일부 항구는 ZPMC 크레인 소프트웨어를 타 국적의 소프트웨어로 교체했고 카를로스 히메네스 미 하원의원은 향후 중국산 크레인 구매를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중국산 크레인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안보 위협 문제는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안병길 의원(국민의힘, 부산 서·동구)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10개 항구에서 운용되고 있는 809개의 크레인 중 427개가 ZPMC 크레인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는 절반이 넘는 52.8%에 달하는 수준이다.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

각 항구별 ZPMC 크레인 의존 비율을 보면 국내 최대의 무역항인 부산항이 55.4%였고, ▲평택항 75.0% ▲인천항 68.1% ▲울산항 62.5%였고 대부분을 ZPMC 크레인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사실상 중국산 크레인 없이는 국내 모든 항구의 무역이 마비될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

미 의회는 지난해 12월 국방수권법(NDAA)을 통과시키며 ‘해외에서 제조된 크레인이 미국 항구의 사이버 안보와 국가 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보고서를 올해 연말까지 만들라’고 교통부에 요구한 데 비해 한국 정치권에서는 관련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안병길 의원은 “국가 기반 시설인 항구는 그 어떤 곳 보다 철저한 보안이 유지되어야 하는 만큼, 작은 안보 우려도 명백하게 검증되어야 한다.”라며 “국내 항구에 설치된 모든 크레인들을 대상으로 보안성을 점검하는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김광현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국회#국민의힘#안병길#미국#중국산#크레인#스파이#전수조사#보안

김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