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거 총선 4.13총선
제20대 총선 지역구도 해체, 잠정 투표율 58%

 

IMG_2198.JPG
 ▲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개표현장 -인천 남동구 개표소-

[더뉴스=4․13총선]13일 진행된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의 투표율은 58.0%로 잠정 집계됐다. 18대 총선(46.1%)과 19대 총선(54.2%)에 비해 높은 투표율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6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전체 유권자 4,210만 398명 가운데 선거일 투표 1,914만 3,066명을 포함한 2,443만 746명이 투표에 참여했다고 밝히며, 이번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의 투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으로 63.7%로 집계되었다.

특히 지난 8~9일 국회의원 사전투표(투표율 12.19%)가 실시되어, 투표 참여에 대한 다양함과 편리함으로 투표율 상승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총선에서는 그동안 깨어지지 않던 한국정치의 지역구도가 다양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여권의 아성으로 느껴지던 강남의 변화와 대구와 부산등 야권집입에 어려움을 격던 지역의 변화는 한국정치의 특정 지역구도의 독식구조가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자 여권의 중심적 지역으로 분류되는 대구지역의 민심이 더민주 김부겸 후보와 무소속 홍의락 후보의 당선으로 큰 변화가 있었으며, 부산 및 울산에서도 다수의 야당 및 무소속의 당선으로 지역적 독식구조는 해체되가고 있는듯 보인다

 

노부호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노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