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핫이슈
朴, 헌재판결 승복 메시지 없이 삼성동 자택으로"믿고 성원해준 국민에게 감사드린다"

박근혜의 국민은 박사모와 극우단체?

박근혜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 도착 메지시 전문 포함
국정농단의 주범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THE NEWS DB>

[더뉴스=정치]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후 사흘째 되는 날인 12일 오후 7시경 청와대를 떠나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갔다.

박 전 대통령은 헌재 탄핵인용에 승복한다는 메시지는 언급하지도 않고, 자신을 지지해준 박사모와 극우단체들에게만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자유한국당의 민경욱 의원이 대독한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는 "주어진 대통령 소명 끝까지 마무리 못해 죄송하다. 믿고 성원해준 국민에게 감사한다. 모든 것은 내가 안고 간다. 시간이 가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라고 했다.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해당하지 않고, 탄핵과정 중 나타난 자신의 지지층을 향해서만 고마움을 나타냈으며, 결국 헌재 탄핵인용에 승복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도착 메시지 전문

"제게 주어졌던 대통령으로서의 소명을 끝까지 마무리하지 못해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저를 믿고 성원해주신 국민여러분에게 감사드립니다.

이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안고 가겠습니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습니다."

김재봉 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