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거 대선 제19대 대통령선거
[대선] 김선동 후보, 전국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과 정책협약무기계약직은 무기한 비정규직일 뿐, 근본적인 대책 될 수 없어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 <사진 김선동 캠프>

[더뉴스=대선] 19일 오전 8시 30분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사무실에서 정책간담회 및 협약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전국학교비정규직 노조 박금자 위원장, 고혜경 수석부위원장, 윤행연 부위원장, 민태호 사무처장과 김선동 후보, 김미희 공동선대위원장, 노우정 노동선본장이 참석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은 “▲ 19대 대선에서 촛불 혁명을 대변할 진보대표주자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를 지지한다. ▲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 선거운동을 중심으로 비정규직 철폐, 사드배치 반대 등 민주노총 현안투쟁을 함께 실천한다. ▲ 19대 대선 선거운동을 통해 조합원을 중심으로 노동자 정치세력화를 강화하고 더 크고 새로운 진보 정당을 건설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대선 방침을 결정한 바 있다.

김선동 후보는 학교비정규직 노조의 대선 방침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촛불 혁명을 대표할 진보대표주자로서 선거운동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박금자 위원장도 선거운동 기간 건강관리에 유의하면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위해 필승의 각오로 뛰어줄 것을 당부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과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다음 내용의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1) 학교비정규직을 포함하여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새로운 정규직 제도, 공무직 제도를 도입한다.

  2) 학교비정규직의 고용불안 요소를 해결하여 고용을 보장한다.

  3)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에 따라 정규직과의 임금차별을 근본적으로 해결한다.

  4) 노동 강도를 완화하고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작업 환경을 개선한다.

  5) 불합리한 차별을 해소하고, 노동자가 존중받는 학교 문화를 통해 학생들이 노동의 가치를 배울 수 있도록 한다.

오늘 협약식은 무기계약직은 무기한 비정규직일 뿐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대책이 될 수 없으므로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모델로서 공무직제를 신설한다는 내용이다. 특히 공공부문에서 비정규직 채용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휴직 등의 불가피한 사유가 아닌 이상 채용 시부터 정규직으로 채용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김재봉 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