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청와대
文 대통령, “알뜰하되 일 잘할 수 있도록 숙소, 후생시설 지원” 당부문 대통령 예고 없이 직원 식당 방문, 식사같이 하며 근무환경 점검
여민관에서 직원들과 함께 식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더뉴스=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예고 없이 청와대 내 여민2관 직원 식당을 방문해 청와대 직원들과 식사를 같이 했다.

문 대통령은 직원들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불편함은 없는지 물었고, 함께 식사를 하던 이정도 총무비서관에게 “비서실에 다양한 인재가 근무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살림은 알뜰히 하되 일을 잘 하기 위한 부분은 적극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청와대 근무를 위해 지역에서 오는 분들이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직원 숙소와 대중교통 이용자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해달라”면서 “비서실을 비롯한 춘추관 등에 여성 비중이 높아지는 만큼 여직원 휴게실 등 후생시설도 잘 살펴봐주길 바란다.”고했다.

배식을 받아가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지난달 13일에도 예고 없이 직원 식당에 들러 직접 식판에 밥을 푼 뒤 직원들과 함께 둘러 앉아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눈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식사를 마친 뒤 여민관 사무실 곳곳을 들러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후 직원 몇몇과 청와대 뒷산 길을 1시간 여 산책했다.

 

김재봉 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