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관광 남부권
음식과 영화를 함께 부산푸드필름페스타 개최개막작 모던타임즈 + 맛칼럼니스트 황교익 운영위원장의 영화해설

[더뉴스=부산] 부산시가 다양한 음식영화와 부산음식에 대한 다양한 스토리를 셰프와 관객이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올해 처음 예산 7300만원을 배정해 부산광역시가 지원하고 부산푸드필름페스타 운영위원회와 (재)영화의전당이 공동개최하는 '2017부산푸드필름페스타'(Busan Food Film Festa, BFFF)가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해운대구 센텀 영화의전당에서 열린다.

부산시는 19일 13편의 엄선된 음식영화뿐 아니라, 푸드와 콘텐츠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이 이야기를 나누는 푸드콘텐츠포럼, 영화 속 음식을 셰프와 관객이 함께 즐기며 이야기하는 관객과의 대화 ‘쿡톡’, 영화속 주제 음식을 제대로 즐기는 방법을 알려주는 ‘푸드테라스’ 까지 음식영화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영화속 음식을 야외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컨셉의 푸드트럭과 부산 셰프들의 팝업스토어 ‘부산푸드존’을 운영하며, 야외에서 음식을 먹으며 영화관람을 즐길 수 있는 Eat movie, 그리고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관람객을 위한 Fresh Farm 플리마켓과 푸드테라피 체험공간운영 등 음식과 영화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부산푸드필름페스타 개막작으로는 찰리 채플린 감독의 '모던타임즈'(Modern Times)가 선정됐다. <모던타임즈>는 기계시대의 인간소외현상을 풍자적으로 담아낸 영화로, 기계처럼 끼니를 때우는 영화속 사람들의 모습에서 현대인의 식습관에 대한 이야기와 먹는 즐거움의 필요성을 이야기 해보고자 한다.

22일(목)에 진행되는 개막식은 <모던타임즈> 상영과 함께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부산푸드필름페스타 운영위원장)의 영화해설이 함께할 예정으로, 무료로 진행된다. 티켓은 하루 전인 21일(수) 오전 9시부터 영화의전당 온라인 및 오프라인에서 예매할 수 있다.(예매 : www.dureraum.org. 상영문의 :051-780-6080)

부산시 관계자는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부산의 대표적인 이미지와 음식관광도시 이미지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문화콘텐츠 축제의 장이 마련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음식과 영화를 통해 소통하고 스스로 주체가 되어 즐길 수 있는 참여형 음식영화축제 2017부산푸드필름페스타에 대한 문의사항은 부산푸드필름페스타 사무국 전화(051-714-6948) 또는 이메일(busanfoodfilmfesta@gmail.com)로 연락하면 된다.

양삼운 선임기자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양삼운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