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탈핵한국으로 가는 에너지 전환시대 환영"탈핵경남시민행동,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촉구

[더뉴스=경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탈핵정책'을 통한 대체에너지 시대를 선언한데 대해 경남의 탈핵운동 단체들이 환영입장과 함께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최초의 핵발전소인 부산 기장군 원자력 고리1호기 영구정지 기념행사에 참석해 "핵발전소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시대로 가겠다"는 정부 입장을 천명했다.

한은정(민주당 비례대표) 경남 창원시의원이 19일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은정 의원은 그동안 탈핵홍보 도보행진을 비롯한 경남환경운동연합의 각종 행사에 앞장서 참여해 왔다.(사진=한은정 의원 페이스북))

그에 따른 대책으로 ▲준비중인 신규원전 건설계획 전면 백지화 ▲원전의 설계수명 연장금지 및 월성 1호기 폐쇄 ▲신고리 5,6호기의 안전성, 공정률, 투입비용, 보상비용, 전력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고려한 사회적 합의 도출 ▲원자력 안전위원회를 대통령직속위원회로 승격 및 다양성과 대표성, 독립성 강화 ▲탈핵 로드맵 빠른 시일내 마련 ▲친환경 에너지 세제 합리적 정비 ▲에너지 고소비 산업구조 효율화 및 산업용 전기요금 재편 등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거제, 양산, 진주를 비롯한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이날 성명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오늘 정부대책은 ‘탈핵 한국으로 가기 위한 에너지 전환시대의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지난 40년 핵발전소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중단하고, 탈핵시대로 가기 위한 선언을 한 것이다"고 평가했다.

후쿠시마 사고 이후, 그리고 수백 회에 이어진 지진의 두려움 속에서 그동안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사회를 염원해 왔던 국민들과 시민사회단체의 바람을 대통령이 적극 수용했다는 점에서 환영과 지지의 입장을 보낸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탈핵경남시민행동은 "문 대통령의 공약사항이자 지난 대선과정에서 여러번 얘기했던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과 백지화에 대해서는 직접 언급하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며 "이후 대통령은 탈핵정책 실현을 위해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선언하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는 등 전반적인 탈핵로드맵을 짜야 한다"고 요구했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오늘 대한민국은 고리1호기 폐쇄와 함께 탈핵의 길로 들어섰다. 역사적인 현장에서 문 대통령이 제시한 탈핵 에너지전환 정책을 정부가 더 이상 미루지 말고 구체적인 시행방안을 내놓기를 기대한다"며 "또한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즉각 중단하고 이후 여러 사안을 고려하여 백지화를 위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해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부는 그동안 원전 건설과 가동으로 피해를 입어왔던 주변지역 주민들에 대한 대책도 꼼꼼하게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한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앞으로도 지역 주민과 함께 탈핵한국으로 가기 위한 에너지전환시대를 실현시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다짐했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탈핵정책 발표를 구체화하는 조속한 대책을 기대한다"며 "신고리 5,6호기 건설은 당장 중단하고, 이후 원천적 백지화를 위한 사회적 합의 대책을 논의해야 하고, 원전 인근 피해주민 대책 마련과 밀양 등 전국의 송전선로 피해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양삼운 선임기자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삼운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