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 양삼운의 淸陽明月
[淸陽明月] 류순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론도청 조직개편과 교육협력관 파견 논란 소고

경상남도는 여전히 역동적이다.

역대 민선 도지사들이 하나같이 큰 꿈을 꾸며 떠나간 다음에는 진통이 이어졌다. 이번에는 특이한 분(?)이 심야에 이상하게 사퇴를 하는 바람에 도민들은 실질적으로 참정권을 박탈당하고, 1년 3개월여를 권한대행 체제로 지내게 됐다. 이 과정에 대한 논란이야 바로잡을 기회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보지만, 여기서는 논외로 하자.

류순현 경상남도지사 권한대행

도지사 권한대행인 류순현(54) 행정부지사는 상당히 적극적으로 도정 안정을 위해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시민사회단체들과 여권이 사퇴서 처리 마지막 장면에 대한 괘씸죄(?)까지 더해 눈치밥(?)을 먹는다는 지적도 있지만, 여기저기 찾아다니며 열심히 도정을 챙긴다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하지만 '적폐청산과 민주사회 건설을 위한 경남운동본부' 대표단이 28일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을 면담하고, 도청 조직개편안을 다룰 도의회 방청을 요구하는 등 교체를 요구하는 압박도 이어지고 있다.

도청이 일자리 창출과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업무효율성 강화 등 좋은 뜻으로 제안한 조직개편안에서 여성가족정책관이 사라진데 대해 여성단체들을 중심으로 강력한 반대에 직면하고 있다.

류 대행이야 1인2역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실국본부장들과 업무협의를 강화해야 하는데, 여성가족정책관이 4급 서기관이라 여성가족정책 관련 업무를 3급 부이사관인 복지보건국장에게 더하면 업무수행이 원활할 것이라 판단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민주사회에서 선출직 도지사도 아닌 그가 갑자기 독립적으로 보이던 조직을 축소이관하려는 조치로 받아들여 도민이 수긍하지 못하겠다고 하면, 사전에 의견수렴 절차를 좀 더 밟아서 반발을 최소화하려는 자세가 부족했다는 점이 아쉽게 느껴진다. 부산에서도 근무했다지만 행정자치부에서 성장하다보니 민주성보다는 효율성이 행정의 가치로 정립됐을 수도 있겠다.

류 대행은 앞날이 기대되는 유능한 1급 공무원이라는 평가를 제법 들었다. 도정의 안정을 위해서도 새로운 사람보다는 하던 분이 계속 했으면 좋겠다는 공무원들의 바람도 이해한다. 다만 그러기 위해서는 훨씬 더 열린 입장과 낮은 자세로 도민은 물론 다른 기관들도 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교육청의 도청으로의 교육협력관 파견 관련 상황에서도 아쉬운 대목이 눈에 띈다. 먼저 교육감실로 찾아가 박종훈 교육감과 협력을 다짐하는 자세는 좋았다. 이후 교육청의 정무보좌 기능이 약했던 내부 문제로 인사발표가 협의없이 진행됐으면, 조용하게 의견을 전달하고 재발방지를 약속받은 다음 수용했으면 훨씬 좋았을 것이다.

직선 교육감이 굳이 유감표명을 해야 도지사 권한대행의 권위가 사는가? 경남교육청이 다 잘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지방선거 개편논의에서 교육부지사로의 통합론도 나오는 분권개헌 국면에서 도청의 종합행정 책임자로서의 자세가 과연 합당한지 되돌아 볼 일이다.

본인이야 중앙정부로 돌아가면 그만일 수도 있지만, 경남은 350만 도민은 물론 사방으로 뻗어나간 수백만 경남인들의 마음을 아우르는 고향이 아니던가...

양삼운 편집인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양삼운 편집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