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 양삼운의 淸陽明月 양삼운 논설위원
휴전협정을 넘어 평화체제로
   
▲ 양삼운 편집인(더뉴스DB)

27일은 6.25전쟁 휴전협정 64주년이다. 2차 세계대전 직후 남북이 동서냉전의 이념대결로 치달아 총부리를 겨눈지 3년여만에 어정쩡하게 휴전에 합의한 날이다. 이후 종전과 평화협정 체결을 요구하는 끈질긴 노력에도 군사대치는 이어지고 있다.

7.27 휴전협정 64년이 지난 현재 한반도는 북한의 핵개발과 미사일 발사 실험 등으로 상시적 전쟁위기가 고조되고 있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평화체제 관리를 최우선 가치로 다자외교에 임하고 있어 완만하게나마 전쟁 가능성은 낮아지고 있다는 관측이다.

시민단체들은 64주년을 맞아 "휴전협정 체제라는 현실을 부각시키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해서는 휴전협정을 폐기하고 평화협정을 체결해야 함을 공론화하는 기자회견"을 열며 적극 대응하고 있다.

한국YMCA는 2015년부터 7.27 휴전협정일을 한국평화의 날(Korea Peace Day)로 지정하고 매년 평화협정 캠페인을 진행해 오고 있으며, 이미 오래 전부터 평화교육과 평화캠프, 청소년자전거국토순례 등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2017년에는 7.28-29 양일간 철원에서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한국YMCA 평화대회' 개최를 통해 평화협정 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운동을 확산시키고 있다.

진보진영인 6.15남북공동선언실천경남본부(대표 김영만)도 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군사적 대치를 극복하고 평화협정을 체결해 평화통일의 기반을 닦아야 한다고 해마다 촉구하고 있다.
 

6.15공동선언실천 경남운동본부(상임대표 김영만)와 경남진보연합이 27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25정전협정 64주년을 맞아 평화협상 개시를 촉구하고 있다.(사진=더뉴스 양삼운 선임기자)

문재인 정부도 이제는 결단을 내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새 정부 출범에 맞춰 상호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휴전선에서의 적대행위를 끝내는 조치들을 시행해 시급한 이산가족 상봉 등을 정례화해 나가야 할 것이다.

평화협정 체결을 통한 항구적인 평화보장도 절실하며, 우선 시급한 것이 보수 정권 출범 초기에 갑자기 중단돼 남북협력의 분위기를 가라앉힌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고, 세계적인 경제협력의 상징이자 상호 큰 혜택을 나눠오던 개성공단을 재가동해야 할 것이다.

민족사의 비극으로 동족상잔인 6.25 휴전협정 64주년을 맞아 민족의 상생과 통일을 향한 여정에 문재인 대통령의 용단을 기대해 보며, 더이상 동북아 긴장과 전쟁 위기가 고조되지 않기를 염원해 본다.

양삼운 편집인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양삼운 편집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