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기타기관
양산부산대병원, 리더십 환자안전 라운딩 시행환자안전 전담인력 6명으로 증원, 매년 환자안전 주간행사 개최
   
▲ 양산부산대병원 노환중(가운데) 병원장이 김소희 약제부장, 김인숙 진료지원실장, 정선영 적정관리팀장과 함께 환자안전 라운딩에 나서 환자 제일주의를 강조하고 있다.(사진=양산부산대병원)

[더뉴스=양삼운 선임기자] 양산부산대병원이 환자안전 라운딩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해 7월 29일부터 환자안전법이 시행됨에 따라 의료기관에서의 환자안전에 대한 문제가 크게 부각되고 있다. 의료기관의 환자안전을 위해서는 환자안전 문화를 정착시키는 것이 중요한데, 이를 통해 환자안전 사고 발생 및 사고로 인한 경제적 손실 예방은 물론 의료기관의 질 향상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이기 때문이다.

양산부산대병원(병원장 노환중)은 환자안전에 대한 병원 경영진의 관심과 의지를 전달하고 긍정적인 환자안전 문화의 정착을 위하여 올해 5월부터 ‘리더십 환자안전 라운딩’을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병원장을 포함한 병원경영진이 환자 접점부서를 방문하여, 직원들과 환자안전과 관련된 이슈 및 개선사항에 대해 논의하고 실제 업무를 이에 반영하고 있다.

리더십 환자안전 라운딩에 대한 반응은 뜨겁다. 라운딩에 참여한 부서의 직원들은 “병원 경영진들이 환자 접점부서의 고충을 듣고 해결책을 제시해주는 모습에 부서 내부에서도 환자안전을 위한 개선방안 마련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하였고, 또 다른 직원은 “최고 경영진들의 개방된 의사소통으로 직원들과 함께 적극적으로 환자안전 이슈에 대해 논의해주어, 원내 환자안전문화 정착에 한걸음 다가가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노환중 병원장은 “앞으로도 양산부산대병원의 환자안전을 위한 리더십 환자안전 라운딩은 매월 1회 시행될 것”이라며 “이러한 활동을 바탕으로 환자 제일주의를 안착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양산부산대병원은 환자안전을 최우선의 과제로 삼고 안전한 병원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전력을 쏟고 있다. 이를 위해 환자안전법 시행에 따라 2명이던 환자안전 전담인력을 올해 총 6명으로 증원했다.

또한 개원 이후 매년 환자안전 주간행사를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는 지난 6월 교직원 및 환자·보호자를 대상으로 [제 8회 환자안전 주간행사]를 개최하였다. 특히 환자안전법 시행에 따른 환자 및 보호자의 환자안전 활동을 위한 교육·홍보활동에 중점을 두어 행사가 진행되었으며, 세부 프로그램으로는 ▲ 내원고객 대상 환자안전 O·X퀴즈 ▲ 직원 대상 환자안전 O·X퀴즈 ▲ 환자안전 슬로건 공모전 ▲ 환자안전사고 보고 우수부서 포상 ▲ 의료기기 안전성 정보 홍보 등으로 다채롭게 구성됐다.

양삼운 선임기자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양삼운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