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시.도당
부산 여야 정치권, 여중생 폭행사건 대책마련 분주민주당, 피해 가족 위로, 학교폭력 근절 계기 강조
한국당, 특별위 구성, 기관방문 질타, 후속조치 촉구
   
 

[더뉴스=양삼운 선임기자] 일선 학교에서 학교폭력과 성추행 등 충격적이고 안타까운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는데 대해 여야 정치권도 즉각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특히 이번 부산 여중생 학교폭력 피해사건은 학생과 학부모 모두가 자신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일 수 있다고 여겨져 국민적인 공분을 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위원장 최인호 국회의원)은 7일 대변인을 비롯한 시당 관계자들이 피해학생과 가족들을 찾아 위로의 뜻을 전하고 치료 현황과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다.

민주당은 사건이 발생한 지 일주일 가까이 지났지만 우리가 마주한 학생의 얼굴은 너무도 참혹했고, 어머니는 참을 수 없는 분과 눈물을 애써 참으며 당시의 상황과 현재의 심정을 전했다.

이번 일은 공공연한 학교폭력 사건이지만 교육청과 해당 학교만의 책임이 아니라 경찰과 부산시, 부산시의회 등 모두가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우리 사회의 총체적 문제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민주당은 7일 최인호 부산시당 위원장을 비롯해 진선미, 소병훈, 김영호, 표창원 의원 등이 경찰청장을 만나 이번 사태의 명확한 진상과 향후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이번 일을 계기로 학교폭력 피해학생과 가족들에 대한 심리적 트라우마 치료까지 포함한 근본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우리 사회에 만연한 학교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법적, 제도적 개선방안을 반드시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 부산광역시당(위원장 이헌승 국회의원)은 지난 5일 부산교육청, 부산지방경찰청 등을 방문해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부산교육청에서는 서유미 부교육감 등을 상대로 피해자 및 가해자에 대한 전수조사, 피해학생에 대한 모니터링, 실무기관 협력 강화, 인성교육 강화를 위한 교육정책 전환 필요성, 학생인권을 앞세운 방임적 학생지도 및 학교폭력에 대한 사법권의 소극적 대응 문제 등을 논의하는 한편, 전국민을 경악하게 만든 사건에도 4일째 자리를 비운 김석준 교육감에 대해 질타했다.

한국당은 조현배 부산지방경찰청장 등을 상대로 "1차 범죄후 피해자측이 가해자를 특정해 고소까지 했는데도 피해자의 불출석을 이유로 가해자를 조사해보지도 않는 등 안이한 대처로 2차 범죄를 야기하게 만든 점"에 대해 지적하는 한편, 학교폭력에 대한 경찰차원의 예방대책과 이번 사고와 같은 보복범행의 재발방지 대책 등을 논의했다.

시당은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해운대갑 당협위원장)을 위원장으로 한 ‘부산학교폭력뿌리뽑기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시당에 ‘학교폭력피해신고센터’를 설치하고 학교폭력전용 신고전화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헌승 시당위원장은 “부산에서 학교 폭력은 근절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시당차원의 관련 특위를 구성키로 했다.”고 말했고, 석동현 특위위원장은 “부산지역에서 전국민을 놀라게 한 학교폭력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마음이 무겁다”며 “앞으로 시의회와 교육청, 수사기관 및 사법당국과의 긴밀한 공조로 학교폭력 예방 및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관방문에는 이헌승 시당위원장, 조경태․유재중 국회의원, 석동현․김호기․김척수 당협위원장, 이해동 부산시의회 원내대표, 박중묵 부산시의회 교육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양삼운 선임기자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양삼운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