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복지 장애복지 복지일반
부산시, 중증장애인·가족 돌봄 지원정책 강화내년 돌봄·재활·평생교육 통합 ‘부산형 장애인 돌봄강화사업 추진’
부산광역시 청사 전경(더뉴스DB)

[더뉴스=양삼운 선임기자] 부산시는 돌봄ㆍ재활 서비스 부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증장애인과 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한다.

그동안 학령기 이후 비진학ㆍ미취업 중증장애인의 경우, 돌봄ㆍ재활 서비스 부족으로 잠재능력 퇴행, 사회진출 차질 등 어려움을 겪어 왔다. 특히 과잉행동을 보이는 발달장애인, 신변자립(대소변 등)에 어려움을 겪는 뇌병변장애인 등 최중증장애인의 경우 서비스 제공기관에서 이용등록을 기피하여 지역사회로부터 고립되고 가족의 돌봄부담은 가중되는 이중고를 겪는 경우가 많았다.

부산시는 이러한 중증장애인과 가족에게 실효성 있는 정책 마련을 위해 부산시의회(복지환경위원회)와 함께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9월 11일 오후 2시에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인력현황으로 바라본 주간보호실태와 개선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부산장애인주간보호시설협회와 장애인자립전환지원센터가 공동주관하고 장애인 부모 등 200여명이 참석하여 중증장애인 돌봄강화 정책과 종사자 처우개선 방안에 관해 활발한 토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부산시는 올해 전국최초로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지원조직을 구성하고, 최중증장애인 평가, 최중증장애인 이용시설 종사자 추가지원, 도전적 행동 중재 전문가 파견, 평생교육 강사 파견, 종사자 전문교육, 우수사례 공모전, 대기자정보 관리 사업 등을 도입하여 추진하고 있다.

또한 2018년도부터는 장애인주간보호시설에서 돌봄․재활․평생교육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부산형 장애인 돌봄강화사업’을 추진한다. 중증장애인에게 다양하고 전문적인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장애인주간보호시설에 특수교사, 치료사 등 전문종사자를 추가지원하고, 각 시설의 전문종사자와 최중증장애인 이용자의 장애유형 및 연령 등에 따라 특성화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장애아들 둔 경찰관 아버지의 자살, 베란다에 메달린 딸잡고 버틴 모정, 발달장애인에게 아이 잃은 엄마의 호소 등 우리를 슬프게 하는 사건들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고, 중증장애인과 가족들이 다함께 행복한 부산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삼운 선임기자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양삼운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