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행정부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선도사업지 11곳 선정국토부, 대도시 위주로 사업성·지자체 의지·사업모델 등 종합 고려

[더뉴스=김재봉 기자] 국토교통부는 도심에 위치한 지자체 소유의 노후 공공청사를 임대주택·청사·수익시설로 개발하는 ‘노후청사 복합개발 사업’ 선도사업지 11곳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선도 사업지는 조속한 성공모델 창출과 확산을 위해 선정했으며 대도시를 위주로 사업성, 지자체 사업의지, 사업 모델 등을 종합 고려했다.

또한 국토부는 사업의 전국적인 확대 시행을 위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연말까지 사업 후보지 공모를 실시한다.

이번 공모는 오는 29일부터 11월 10일까지 접수를 받은 후 사업성, 추진체계, 입지여건 등을 종합 평가하는 순으로 진행되며 12월 중 사업 후보지를 확정할 계획이다.

사업 대상 지역은 노후 공공건축물 또는 나대지 중 교통·정주 여건이 양호하며 주택과 상업 수요가 충분해야 하고, 사업지역으로 선정 시에는 행복주택 건설비 지원과 지자체 재정 부담 발생 시 장기 분납, 건폐율·용적률 상한 확대가 가능하다.

한편,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은 지난 7월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에 포함된 것으로 올해부터 선도사업 물량(약 3000가구 내외)을 포함해 1만 가구 공급에 우선 착수하고 성과확산을 통해 1만 가구 추가 공급을 추진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은 도심 재생을 통해 지역에 활력을 더하고 입지가 양호한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한편 공공서비스의 질을 제고시킬 수 있는 만큼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재봉 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