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 칼럼 김재봉 기자
[정치수다]회초리 데칼코마니, 더민주와 국민의당회초리 내걸면서 코미디언 직업 탐하지 말라
지난 2012년 대선 패배 후 회초리 전국순회공연을 했던 민주당과 최근 국회 본청 내 최고위회의 장소에 회초리 현수막을 건 국민의당 <사진 THE NEWS DB>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국민의당이 국회 본청 내 최고위회의가 열리는 곳에 회초리가 그려진 대형 현수막을 내걸었다.

최근 영입된 박인춘 홍보위원장의 작품이란 설명이다. 이 부분도 더불어민주당의 손혜원 홍보위원장과 데칼코마니다.

박인춘 국민의당 홍보위원장도 손혜원 더민주 홍보위원장이 그랬던 것처럼 자화자찬으로 자신의 업적을 셀프 칭찬에 인색하지 않을 것 같다.

박인춘 국민의당 홍보위원장은 알고 있을까? 지난 2012년 대선 패배 후 민주당은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시작으로 전국 회초리 순회공연을 했다. 

민주당에서 분파된 정당이 국민의당이니 따라하기는 어쩌면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 그것도 모자라는 전략만 따라하기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이제 시대가 바뀌어 국민의당이 회초리를 내걸었는데, 얼마나 오랫동안 회초리를 맞아야 정신을 차릴지는 모르겠다.

참조 : 데칼코마니는 미술의 한 기법이다. 아래에 첨부된 그림처럼 양쪽이 동일한 모양이 나오도록 하는 작품을 의미한다.

데칼코마니 작품 중 하나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