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부울경 지역행사 경남
진해 소사~부산 녹산 7.41km 도로 6일 개통부산항신항 접근성 향상, 물류비 절감, 통행량 분산 기대

[더뉴스=양삼운 선임기자] 경남 창원시 소사동과 부산시 강서구 녹산동을 잇는 7.41km 구간의 ‘소사~녹산간 도로’가 6일 오전 9시부터 개통한다. 

도로 개통에 앞서 경남도는 5일 오후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진양현 경제자유구역청장, 유원석 창원시 제2부시장 및 지자체 관계자, 지역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 행사를 열었다.(사진)

지난 2006년 5월 착공한 ‘소사~녹산간 도로’는 11년 7개월 만에 개통을 맞이하게 됐다. 총연장 7.41km 왕복 4차로인 ‘소사~녹산간 도로’는 총 2,938억 원(산자부 1,469억, 경남도 1,199억, 부산시 270억)의 사업비가 투입되었어며, 교량8개소(1,238m), 터널2개소(3,064m)를 포함하고 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소사~녹산간 도로는 올해 6월 최종 준공 예정이다. 부산항신항을 이용하는 업체들과 용원, 웅동, 남문지역 지역민들의 교통불편 해소를 위하여 개통을 서두르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이번에 개통되는 도로는 부산항신항 제2배후도로와 연결되어 통행량(25,000대/일) 분산효과와 물류비 절감으로 연간 370억원의 경제편익효과가 예상된다”며, “앞으로 ‘석동~소사 간 도로’와 ‘제2안민터널’이 연결되면 창원공단, 마산자유무역지역과 부산항신항, 경제자유구역의 연결도로의 기능을 할 것이다. 이에 따른 시너지 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도는 이번 도로 개통으로 경제자유구역 내 부산항신항 배후단지가 제 기능을 찾고 경남 동부권과 부산 서부권의 지역상권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삼운 선임기자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양삼운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