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 김도형의 감성스토리 김도형 작가
[김도형의 감성스토리]<사관과 라면>
김도형 작가
[더뉴스=김도형 작가] 오랫만의 마도로스 시절 이야기이다
난 부산 해기사라는 곳에서 2주간의 교육을 받고 싱가폴에 있는 한 선박을 향해 비행기를 타고 갔다
 
나의 개인물품보다는 그 선박에 전해줘야 할 짐이 더 많았지만 공짜티켓 이라는 달콤함은 가방하나 추가쯤이야 그까이꺼! 스럽게 만들어 주었다
 
내 첫 보직은 주방장보조였다
다른 선원들보다 두시간정도 먼저 기상해서 아침식사를 준비하는 주방장을 도와주고, 설거지며 잡다한 일들을 한 후 잠시 쉰다
 
점심을 또 준비하고 아침과 같은 일을 한 후 또 잠시 쉰다
저녁을 준비하고 점심과 같은 일을 한후 다음날 아침준비까지 쉬. . . 어야 하는데 선실의 전화기가 울린다
 
"나 선장인데 라면 하나 끓여서 탑브릿지로 가져와라"
 
읭?
지금 11시인데?
난 내일아침 5시에 기상인데?
명백한 내 개인시간인데?
선장도 손발은 있을텐데?
등등의 분노에 찬 의문문들은 이곳도 하나의 사회란 것과 다른이도 아닌 선장이 내린 오더란 것에 힘을 잃었고 
난 김치까지 예쁘게 담아 라면을 끓여다 주었다
 
종종 난 배민브라더스가 되어 야식을 배달해야했고
소위 사관이라고 불리우던 고위선원들(선장, 기관장, 1등항해사 와 기관사, 그리고 통신장까지 4명)의 침대시트 빨래까지 해야 했다
 
이건 분명 내가 꿈꾸던 마도로스의 모습이 아니었다
특히 하급? 선원들과 테이블에서 꼭 멀리 떨어져 앉아 식사하는 사관들의 모습은 참으로. . 아니꼬왔다
 
두달후 1급 갑판원이 귀국을 할 날이 다가왔고
난 라면대신 결심을 가슴에 안고 탑브릿지로 향했다
어딘가 뒤틀려있는 선박안의 갑질과 부당한 습속에 대한 항거를 하기위해서였다
 
"선장님 저 주방보조 안할랍니다
1갑판원 귀국하면 갑판원 시켜주세요
그리고 주방보조를 다시 뽑아서 보내달라고 하시죠?"
 
23살 어린 청년의 당찬 말에서 선장은 민주열사나 내뿜을듯한 기개를 느꼈었나보다
 
"그러자"
 
 
1갑판원이 귀국하고 새로온 주방보조는 성격이 남달랐다
남다른 정도가 아니라 마치 투견 같았다
내 선실과 바로붙어 있는 그의 선실에서 밤11시에 들려오는 고함소리가 그걸 증명했다
 
"내가 왜요? 지금 쉬니까 직접 끓여 드시든가!"
 
이날 선장은 분명 주방보조에게 졌다
민주열사의 필은 그가 나보다 더 강했다
 
그리고 난 왜 저렇게 하지못했나 라는 자괴감이 들기도 했지만 난 나대로 그는 그대로 다른 선원들은 만만찮은 새로온 주방보조에게 적응하면서 그들은 그들대로의 시간을 만족시키며 바다를 향해 나아갔다
 
 
국방부에서 장교식당을 없앤다고 한다
대단히 상징적일 일이 될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그저 장교식당을 없애는 것만으로 그 고집스럽고 답답한 위계질서라는 명목하에 자행되었던 군대내의 부당했던 상하관계가 바르게 돌아온다는것은 한참 요원한 일이 분명할 것이다
 
아직도 그들은 식탁 서너개 뒤쪽을 고집할 것임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이걸 내가 왜 해야해? 라는 말은 부하들은 해도 되고 상급자는 해선 안되는 말일지도 모른다
 
요즘 아이들은 자기밖에 몰라라는 꼰대적 발상보다는 합리와 이성이 우선시되는 올바른 군대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해본다
참고로 내아들은 지금 해병대 일병이 되었다

김도형 작가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도형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