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 양삼운의 淸陽明月 양삼운 논설위원
한심한 부산시장 선거판정책경쟁보다 비방난무, 새로운 선거운동 필요
양삼운 편집인

부산시장 선거의 수준이 날로 낮아지고 있다는 우려가 높다. 장관을 지낸 선배나 시장을 역임중인 후배나 매한가지로 시민들 낯을 뜨겁게 하고 있다는 질타도 나오고 있다.

연일 상대를 비난하는 보도자료가 난무하고 있다. 21일에는 '가짜뉴스, 마타도어' 등 '1950년대 자유당 시대 같은' 말들로 도배가 되고 있다.

과연 부산의 수준이 이 정도인가? 수준이하의 선거운동은 뜻있는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지 오래다.

지지율에서 앞서간다는 후보와 현직 시장인 후보는 4년전에도 정면대결을 펼치며 지금과는 조금 다른 양상으로 접전을 펼쳤다. 고소 고발사태도 이어질 정도로 난타전을 벌였다. 하지만 선거 후에는 납득하기 어려운 과정을 거쳐 두 후보가 화해하면서 지지자들을 어리둥절하게 한 바 있다.

그러는 사이에 부산은 날로 침체해 인천에 밀린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시민들의 삶은 어려워져 왔다. 여러가지 상황으로 부산의 정치사회 지형은 보수 일변도에서 점차 평형을 찾아왔다. 오히려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자유한국당을 두배 이상 앞지르기도 하는 상황이다. 당원 수도 민주당이 훨씬 많아진 실정이다.

정책과 비전보다 상대방을 깎아내려 이득을 보려는 시도들은 결국 고소, 고발로 이어지고 있다. 시민의 삶을 개선하려는 정책적인 고민보다는 상대방을 비난하는 손쉬운 길을 택하는 구태가 반복된다면 한꺼번에 변화의 물결에 휩쓸릴 수도 있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는 비판이 높다.

시민들은 제2도시에 상응하는 위상을 되찾기 위해서라도 이번 부산시장 선거를 기점으로 새로운 기풍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후보들이 아무리 60대 후반의 노회한 정치인일지라도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하는 구시대적인 선거운동을 고수하는 선거관계자들에 계속 휘둘린다면 함께 외면받을 수밖에 없을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부산의 내일을 그려나가는 합리적인 선거운동으로 돌아오기를 유권자들은 지켜보고 있다.

양삼운 선임기자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양삼운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