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정책 정부경제정책
김 부총리 “경제 패러다임 변화 통해 활력 되찾을 것”“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함께 가야 지속가능한 성장”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18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및 저소득층 지원대책’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기재부>

[더뉴스=김정미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우리 경제의 패러다임 변화가 절실한 시점으로 우리 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열고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은 현장이 체감하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3.0%에서 2.9%로 제시했다.

김 부총리는 “지표상의 숫자와 국민들이 느끼는 체감과의 괴리를 줄여 효과적으로 정책대응을 하고자 하는 정부 의지의 표명”이라면서 “우리 경제 외형 성장이나 거시경제 나름의 관리에도 불구하고 현장 목소리는 매우 엄중하고 절박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과거에는 통상적으로 앞으로 쓸 정책의 효과까지 반영해 비교적 낙관적인 전망을 했다”며 “이번엔 현재의 경제상황을 현실적이고 냉정하게 있는 그대로 전망하고 이를 토대로 한 정책방향을 설명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미·중 통상마찰, 글로벌 통화정책 정상화 등으로 국제무역·금융시장 불안이 확산하고 시장과 기업의 경제 마인드가 살아나지 않으면 경제 상황이 더 어려워질 가능성도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성장세가 둔화할 수 있고, 고용이나 소득분배 부진도 단기간에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부총리는 사회 안전망 확충과 동시에 우리 경제 고용창출력과 인구·산업구조 변화 재점검 등을 토대로 실효성 있는 일자리 창출방안을 만들겠다고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또 주거·교통·안전·환경 분야에서 국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사회적 기반 투자를 확대하고 핵심규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경제·사회 전반 혁신을 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장경제의 건강성 제고를 위해 공정경제 확립을 위한 대책을 꾸준히 추진하는 한편,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 대응해 거시경제 활력 제고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 부총리는 “앞으로 정책적 노력을 통해 당초 전망인 3% 성장경로로 가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이 함께 가야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정미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정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