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거 전당대회 더민주8.25전당대회
더민주, 예상대로 이해찬 당대표 선출이해찬 42.88%, 송영길 30.73%, 김진표 26.39% 득표
최고위원에 ‘설훈, 박광온, 남인순, 김해영,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8.25전당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이해찬 의원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25일 서울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를 통해 예상대로 이해찬 후보가 당대표로 선출됐다.

이해찬 후보는 ▶45% 반영하는 대의원에서 40.57%, ▶40% 반영하는 권리당원에서 40.8%, ▶5% 반영하는 일반당원에서 38.2%, ▶10% 반영하는 국민여론에서 44.04%를 득표해 42.88%로 2위 송영길 후보(30.73%)와 3위 김진표 후보(26.39%)를 상대로 승리했다.

이해찬 후보는 45% 반영하는 대의원에서 40.57%를 득표해 2위 송용길 후보의 31.96%와 3위 김진표 후보의 27.48%에 비해 크게 앞섰으며, 40%를 반영하는 권리당원 투표에서도 이해찬 후보는 40.8%, 송영길 후보는 28.67%, 김진표 후보는 25.54%를 기록해 압도적인 득표율을 자랑했다.

5%를 반영하는 일반당원에서는 이해찬 후보(38.2%)와 송영길 후보(36.3%)는 근소한 차이를 보인 반면, 김진표 후보는 25.5%를 기록해 이해찬 후보와 송영길 후보와 큰 차이를 나타냈다.

이해찬 후보는 10%의 반영을 하는 국민여론에서도 두 후보를 압도했으며, 이해찬 후보의 당대표 출마와 동시에 예견됐던 무난한 당선은 현실이 됐다.

당대표 수락연설을 하고 있는 이해찬 신임당대표

이해찬의 더불어민주당은 ‘일하는 민주당, 유능한 민주당, 강한 민주당으로 역사적 책임을 완수하겠다’는 말로 표현된다. 이미 20년 집권정당을 만들고, 강한 여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던 이해찬 신임당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공동운명체임을 확실히 했다.

친노좌장으로 불리는 이해찬 신임당대표가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공동운명체임을 확인하며 ‘당․정․청 협의’를 더욱 긴밀히 하여 ‘민생경제연석회의’부터 가동하고,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가 조화를 이루는 포용적인 복지국가를 만들어 가겠다고 입장을 밝히며, 민심을 그대로 정부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8.25전당대회

한편, 이날 개최된 전당대회에 더불어민주당 신임 최고위원에는 ‘설훈, 박광온, 남인순, 김해영, 박주민 후보들이 선출됐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