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교육정책
초.중.고 수학여행비, 100만원 이상 수두룩, 400만원 넘는 곳도 있어1인당 200만원대 학교 18개(27건), 300만원대 학교 9개(20건), 2개교는 400만원 넘겨
김해영 “학생들 간의 위화감 조성 가능성... 학생 일부만 참여하는 고액수학여행 개선해야”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교육위)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2016~ 2018 수학여행 학생 1인당 경비 100만원 이상 학교 명단’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초․중․고 중에서 해외로 수학여행을 학교 중 100만원 이상의 고액 수학여행은 최근 3년간 총 97개 학교에서 184회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고등학교 수업모습

고액의 수학여행을 떠난 97개 학교 중 18개교는 3년간 총 27건에 걸쳐 학생 1인당 200만원대의 비용을, 9개교의 경우 3년간 20건에 걸쳐 학생 1인당 300만원을 넘는 수학여행 경비를 학생들로부터 거둔 것으로 드러났다.

300만원이 넘는 고액의 수학여행 비용을 지불한 9개 학교는 모두 과학고, 국제고 등의 특수목적고이며, 세종시와 경기도에 위치한 특수목적고 2개교의 경우 1인당 수학여행 경비로 400만원이 넘는 금액이기도 한 것으로 자료에서 나타났다.

학교등급별로 분류하면 초등학교 26개교에 49건, 중학교 9개교에 17건, 고등학교 62개교에 118건이었으며, 지역별로 분류해보면 서울 25개교에 48건, 경기 17개교에 35건, 부산 9개교 18건 등으로 이어졌으며 인천, 충남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일반고등학교의 수학여행에서도 여행사가 설계한 여행상품보다 15만원~30만원 비싼 수학여행을 기획하는 고등학교가 많았으며, 대부분의 수학여행비용이 70만원~100만 원 이상으로 나와 저소득층 자녀들이 수학여행을 포기하게 만드는 경우도 많았다.

특히 국내 여행도 부산과 제주도로 구분해 모집을 하고, 해외수학여행은 일본과 중국, 동남아 등을 구분해 수학여행경비에서 큰 차이를 나타내 같은 학년, 같은 반 학생들도 수학여행 상품에 따라 갈라지게 만들어 빈부격차를 확연히 드러나게 만들었다.

이에 김해영 의원은 “고액의 수학여행경비로 인해 학생들간의 위화감이 조성된다는 문제지적은 매년 국정감사에서 이어지고 있음에도 개선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모든 학생이 참여하기 어려운 고액 수학여행에 대해 저소득층에 대한 배려 등을 포함해 교육당국 차원의 보다 명확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