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더불어민주당, 남북경협 본격시동, 동북아 평화협력 시대 이끈다송영길 의원을 주축으로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 구성 완료
위원장 1명, 원내위원 18인, 원외위원 11인, 총 30명으로 구성
송영길 의원

[더뉴스=노부호 기자]더불어민주당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국가 간 협력 증진을 목표로 설치된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 구성이 완료되었다고 밝혔다.

더민주 최고위원회는 1일 당규 62조에 의거 위원장 1인과 위원 29인(원내위원 18인, 원외의원 11인), 총 30인으로 위원회를 구성한다.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는 지난 9월 6일 문재인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바 있는 송영길 의원(인천 계양구을)을 위원장으로 낙점한 데 이어 신동근, 윤관석, 이재정 전해철 의원(가나다순) 등 원내외 29인 위원을 구성완료하였다. 정책자문단과 각 분과위원을 확정, 국정감사가 끝나는 11월 초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평소 외교통으로 통하는 송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신경제구상과 신북방정책을 진두진휘하며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남북러 경제협력을 위해 다각도 협력방안을 모색해왔다. 지난 7월에는 박근혜 정부 당시 중단된 나진-하산 프로젝트 현장, 8월에는 현대글로비스가 시베리아철도로 러시아를 횡단해 부품을 실어 나르는 첫 블록트레인(중간정차 없이,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열차) 발차 기념식에 참석한 바 있다.

앞으로 송 의원을 주축으로 하는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는 당 차원에서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시대 구상에 맞추어 본격적으로 남북경제협력에 시동을 걸 예정이다.

송 의원은 남북경제협력을 “퍼주기가 아닌 퍼오기. ‘북(北)루오션’으로 한국경제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이라며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위대한 중재자(Great negotiator)로서 북미관계를 지혜롭게 풀어나가고 있는 만큼 당 차원의 남북경협 추진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송 의원은 오는 4~6일 평양에서 북측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10·4 남북공동선언 11주년 기념식 참석차 다시 방북할 계획이다.

노부호 기자  thenews0854@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노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