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손쉬운 계좌 개설 인터넷전문은행 대포통장 829건 발생이학영 의원, 창구에서는 대포통장과 전쟁 중인데 인터넷은행은 시중은행 계좌로 본인인증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

[더뉴스=김정미 기자]국회 정무위원회 이학영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군포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인터넷전문은행이 출범한 ’17년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특별법」에 따라 지급 정지된 “사기이용계좌(대포통장)”가 829건인 것으로 밝혀졌다.

은행별로 케이뱅크(’17년4월 출범)는 265건, 카카오뱅크(’17년6월 출범)는 564건이다. 대포통장의 경우 실제 적발되는 건수에 비해 유통되는 건수가 많다는 것을 감안하면, 시중에서 유통되고 있는 대포통장은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인터넷전문은행은 시중은행에서 개설한 통장을 본인인증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학영 의원은 “기존 은행과 인터넷은행 사이에서 계좌 개설에 대한 감독 차이가 크게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정감사를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정미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정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