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5.24조치 해제에 대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망발 '승인'“한국을 미국의 속국 취급하는 시대착오적 오만함이다”
“개가 짖어도 열차는 간다”며, 트럼프의 내정간섭 규탄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 “한국은 미국의 승인 없이 대북제재 완화 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5.24조치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한 경고와 압박의 메시지다.

민중당 이은혜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어이가 없다”라며, “트럼프가 당연하다는 듯 말하는 ‘미국의 승인’이란 무엇인가”라고 언급하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망언을 규탄했다.

민중당 이은혜 대변인은 트럼프의 망언에 대해 “한국을 미국의 속국 취급하는 시대착오적 오만함이다”라고 규정하며, “한반도 문제의 주인이 남과 북이 아닌 미국인 냥 행세하는 조폭 깡패 짓이다”라며, “개가 짖어도 열차는 간다”고 비판했다.

특히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은 싱가포르 선언에서 약속한 ‘판문점 선언 이행지지’를 헌신짝 취급하는 반 외교적 처사라고 비판한 이은혜 대변인은 “남과 북 정상은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고히 할 것을 두 차례에 걸쳐 선언했다”고 강조하면서 “판문점선언 이후의 남북관계는 미국의 눈치를 보며 대립하던 이전과는 질적으로 다르다. 트럼프와 미국은 달라진 현실을 받아들이고 괜한 위력과시를 삼가라”고 경고했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