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정책 기업주요현안
인천시, 한국GM 법인분할 관련, 시민사회 공조 등 다각적 논의한국GM 노조에 추진사항 공유와 고용안정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키로

[더뉴스=노부호 기자]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11월 15일 한국GM의 법인분할에 따른 대응 제2차 TF회의를 개최하고 한국GM 법인분할의 현안에 대하여 다각적인 방안을 논의하였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한국GM의 법인분할에 따른 대응 제2차 TF회의를 개최하고 현안에 대하여 다각적인 방안을 논의하였다

한국GM 법인분할 관련 시민사회와의 공조 대응의 일환으로 지난 11월 5일 인천YMCA 등 27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시민정책 네트워크 실무대표를 개최하여 한국GM 법인분할에 따른 인천시 대응방향과 시민사회의 역할 등에 대한 논의와 주관단체를 선정하였다

또한, 11월 말경 시민정책 네트워크 워크숍을 통하여 인천시와의 공조를 통한 시민사회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하였으며, 한국GM 협력업체 및 대리점주 간담회를 통하여 최근 자동차 업계의 동향 등 고용불안 해소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최근 한국GM의 신차 물량을 평택항으로의 이전과 관련하여 인천항을 이용하는 한국GM 신차 물량이 평택항으로 이전되지 않도록 인천시는 IPA(인천항만공사), 해양수산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대책회의와 한국GM 부사장과의 면담을 통해 한국GM 신차 물량 평택항 이전, 일자리 감소 및 매출 손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해 나가고 있다.

한편 인천시와 인천도시공사는 한국GM측에 법인분할과 관련하여 법인 분할계획서 및 청라 R&D사업장 운영계획 등에 대한 자료를 요구한 상태이며, 한국GM에서 자료가 제출되는 대로 면밀한 법률검토 통하여 계약해지, 회수절차 등 다각적 대응 방안을 마련하여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향후, 인천시는 한국GM에 법인분할과 관련하여 산업은행의 본안소송, 부평구청의 토지분할 등 시민사회와 관련기관(산업은행, 산업통상자원부, 부평구청 등)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하여 공동으로 대응하고, 한국GM 노조에 인천시 추진사항 공유와 고용안정을 위한 근로자 피해 최소화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기로 하였다

노부호 기자  thenews0854@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노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