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부울경 지역행사 부산
남북정상회담 성사환영 부산시민준비위 출범김정은 위원장 방문 확정시 다양한 문화행사 추진
‘남북정상회담 성사·환영 부산시민준비위원회 발족식’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평양행 열차표를 들어보이고 있다. 왼쪽은 문정수 전 시장, 오른쪽 첫번째는 송기인 신부.(사진제공=부산시)

[가야일보=양삼운 선임기자] 부산시가 ‘남북정상회담 성사·환영 부산시민준비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했다.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부산본부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제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지난 27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1층 대강당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한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 및 시민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했다.

발족식은 ▲공동준비위원장 및 공동대표단체 소개 ▲위원회 사업계획 발표 ▲발족선언문 낭독 등으로 이어졌다.

이번에 출범한 ‘부산시민준비위원회’는 부산지역 최초로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하는 범시민조직체로, 향후 남북정상회담일이 발표되면 부산시민준비위원회는 부산시민환영위원회로 전환하여 다양한 지역 환영분위기 조성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오 시장은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져 한반도에 평화 무드가 조성되고 있다.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가 정착되면 부산은 동북아 관문도시의 입지를 확고히 하며 가장 큰 혜택을 보게 될 것이다”라면서, “제4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와 우리시 교류협력사업 추진 의지를 부각하기 위해 시민 공감대 확산이 필요하다. 앞으로 민간단체와 지속적인 협력하여 남북교류 활성화 발판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양삼운 선임기자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