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정치 핫이슈
마이클 코헨의 벽을 넘지 못한 하노이 정상회담트럼프 '회담장을 박차고 나온 것은 아니다'
폼페이 '향후 계속 협상 진행할 것' 발언으로 희망의 불씨 여전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클 코헨 변호사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결국 미 하원에서 열린 마이클 코헨 증언의 벽을 넘지 못하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을 마무리 하지 못했다.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제제완화를 원했고, 트럼프는 코헨의 증언이 부담된 가운데 제제완화를 먼저 할 수 없는 코너로 몰렸다.

특히 미국의 많은 언론과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이 트럼프의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정상회담이 큰 효과를 가져오지 못할 것이란 비판과 발목잡기가 진행되는 가운데 마이클 코헨 하원 증언은 향후 미국 내 정치일정을 감안한다면 트럼프에게 상당한 부담을 줬을 것이다.

트럼프에게는 하노이 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한국시간 기준) 미 하원에서 코헨의 증언이 악재 중 악재로 작용했다.

하지만 폼페이 장관이 향후 협상을 계속 진행할 것이란 발언을 했으며, 트럼프가 회담장을 박차고 나온 것이 아니라, 외교적인 절차를 거쳐 회담장을 나왔다는 것을 강조해 북한과 끊임없이 협상을 진행하고 정상회담이 또 가능하다는 것을 암시했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하노이정상회담#트럼프#김정은#코헨#마이클코헨#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