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정동영 “청와대 5당 회동에서 백년가게법 처리 요구할 것”“백년가게법 발목 잡는 한국당, 민생지옥 말할 자격 없어”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5일 39년간 노가리골목을 일군 을지OB베어에서 현장최고위원회를 열고 “청와대 5당 회동에서 백년가게법 처리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회에서 백년가게법 처리에 반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 “민생지옥을 말할 자격이 없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백년가게 육성 사업을 시작하고 중소기업벤처부가 을지OB베어를 ‘1호 백년가게’로 지정했지만, 건물주의 ‘나가라’는 한 마디에 을지OB베어는 쫓겨날 위기에 처해 있다”면서 “을지OB베어가 이대로 쫓겨난다면 문재인 정부의 백년가게 정책은 허구가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현장최고위원회에 참석한 강호신 을지OB베어 2대 대표는 “을지OB베어는 을지로 사람들의 삶의 애환이 녹아있는 노가리골목의 시조”라며 “앞으로도 100년 동안 그 모습 그대로 서민들의 삶과 추억이 있는 가게로 남을 수 있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을지OB베어를 변호하고 있는 김팽찬 법무법인 더펌 변호사도 “현행 상가임대차보호법이 임차인을 10년까지 보호하고 있기 때문에 을지OB베어는 법률의 보호를 받기 쉽지 않다”면서 “정치사회적인 도움이 합쳐져야 을지OB베어를 비롯한 많은 노포들을 보호할 수 있다”고 정치권의 관심을 호소했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정동영#민주평화당#백년가게#을지OB베어#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