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보험 금융.보험
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협회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 개최홍남기 부총리 "일자리와 민생에 변화와 성과가 체감되어야 하는 중차대한 시기"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은행연합회(회장 김태영) 등 6개 금융협회는 3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전 금융업권 대표들과 관계자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를 공동개최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및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 기재부>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국정운영 3년차, 정책들이 결실을 맺고 일자리와 민생에 변화와 성과가 체감되어야 하는 중차대한 시기이다”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는 경제회복과 도약의 모멘텀을 살려 경제에 활력과 역동성을 배가시키고 포용기반을 촘촘히 하는 것에 총력을 기울기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올해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을 언급한 홍 부총리는 “금융의 경우 리스크 발생시 취약성과 파급력이 상대적으로 큰 만큼 금융의 ‘역할’만큼 ‘리스크 관리’도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뒷줄 왼쪽부터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김광수 농협금융지주회장,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앞줄 왼쪽부터 박홍배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이종구 국회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이주열 한국은행총재는 “최근 뉴노멀(new normal) 추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인구구조 변화와 기술진보가 초래하는 영향들이 더욱 커질 것이다. 이러한 변화들은 금융산업의 미래에도 큰 영향을 줄 것이다”라고 진단하며, “축적된 자원의 혁신·신성장 부문으로 배분되어 성장동력 확충에 쓰일 수 있도록 금융산업이 물꼬를 터주는 역할을 수행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현 금융감독원장도 신년인사회를 통해 “지난 한해 미-중 무역갈등, 가계부채 누증, 저금리 심화 등 험난한 대내외 금융환경 속에서 리스크 관리를 바탕으로 성장해 경제금융 발전에 기여했다”고 평가하며, “올해 각종 악재가 예상되는 가운데 핀테크 등 금융의 디지털화 진전과 오픈뱅킹 등 금융플랫폼의 혁신은 금융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사진 은행연합회>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본격적인 디지털 금융 시대를 맞아 ICT등 기술의 융합을 통해 고객 니즈(needs)에 맞는 통합 금융서비스를 개발해 나가고, 금융의 혁신으로 새로운 성장기회를 만들어 가자”고 했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은행#은행연합회#경제부총리#홍남기#김태영#금융감독원#한국은행#이주열#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