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청와대
문 대통령 “우리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무기는 신뢰와 협력”신종코로나 대응 종합점검회의 주재…“교민 임시시설 빈틈없이 관리”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바이러스 종합점검 회의 전에 손을 소독하고 있다.

[더뉴스=The News인터넷뉴스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종합점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로부터 우리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무기는 공포와 혐오가 아니라 신뢰와 협력”이라며 “우리 국민의 성숙한 역량을 믿고 정부도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부터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 700여 명의 귀국이 시작된다”면서 “우리 국민이 어디에 있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시생활시설이 운영되는 지역 주민들의 불안을 이해한다”며 “그에 대한 대책을 충분히 세우고 있고, 걱정하시지 않도록 정부가 빈틈없이 관리할 것”이라며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The News인터넷뉴스팀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코로나바이러스#문재인#청와대#중국#우한#

기사제휴 언론사

The News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