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 기자수첩 김재봉 논설위원
[기자수첩] 공적마스크 판매 지역주민센터에서 해야마스크 구매위해 언제까지 줄 세울 것인가?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전국 약국에 이어 우체국에서도 DUR시스템을 이용해 중복구매를 막으면서 마스크 판매를 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사용되던 사용량(트래픽)이 초과되는 것은 예상된 결과다. 결국 DUR시스템에 먹통이 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지난 6일 마스크 생산공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이미 많은 사람들이 다른 곳이 아닌 지역주민센터를 이용해 2부제든 5부제든 마스크를 판매할 것을 제안했었다.

지역주민센터는 등록된 주민에 한해 마스크를 판매하고, 지역민 명부를 통해 얼마든지 중복구매를 막을 수 있다.

또한 전국민을 대상으로 일괄적인 판매가 힘들다면 권역별로 묶어서 요일별 공급과 판매를 하면 된다.

현재 발생하고 있는 마스크 대란의 핵심은 “언제 마스크를 살 수 있을까? 나에게도 마스크가 돌아올까?”에 대한 걱정이다.

마스크를 판매하는 약국을 찾아 줄 서고 있는 주민들 <사진 김광현 기자>

하지만 지역주민센터를 통해 줄을 서지 않아도 해당 요일에 나가면 아침부터 오후까지 언제든지 마스크를 받을 수 있다는 확신과 신뢰가 만들어지면 자연스레 마스크 대란은 사라진다.

5000만 대한민국 국민에게 매일 1개씩의 마스크를 지급할 필요도 없다. 더욱이 전국에 동시에 마스크를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마스크를 구매하는데 자신이 제외될 수 있다는 불안감만 없애주면 되는 것이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실수를 인정하고 약국이나 우체국이 아닌, 동사무소를 통해 일괄 판매하도록 하고, 노약자에 대해서는 지역주민센터 직원들을 통해 집으로 배달해주는 방법을 채택해야 한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해 언제까지 국민들을 마스크 앞에 줄을 세울 것인가?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마스크#코로나19#약국#우체국#정부#중국#한국#식약처#보건복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