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행정부
정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최선의 백신…멈출 때 아냐”“개학 연기, 아이들·국민 안전 최우선 두고 결정해야”

[더뉴스=김소리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코로나19에 대한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못한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나와 이웃을 지킬 수 있는 최선의 백신”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가 절실하다. 특히, 종교시설 등에서는 다중이 모이는 집회를 당분간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회의에서 논의할 개학 연기 문제도 이러한 방향성 하에서 우리 아이들과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결정이 이뤄져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국무총리실>

정 총리는 “학교와 교육청에서 철저한 준비가 있어야 하고 돌봄이라든지, 원격 학습방안 등과 같은 여러 문제에 대한 대안도 함께 마련돼야 한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 함께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또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방역의 핵심”이라며 “국민들은 여럿이 모이는 행사나 모임을 자제하는 등 자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고 이러한 노력과 협조에 힘입어 최근 코로나19 확산세도 점차 둔화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표가 호전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과연 언제까지 계속할 것인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된다”며 “정부 내에서도 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아직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멈출 때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교회, 콜센터등을 중심으로 수도권 내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고 해외로부터 유입 위험도 다시 높아지고 있다”며 “힘들더라도 거리두기는 확실히 더 지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김소리 기자  sori0129@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정세균#코로나19#국무총리#백신

기사제휴 언론사

김소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