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독립운동
국회소통관 앞 카페‘HERITAGE 1919’ 오픈운영 수익 전액,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사업 집행
광복회 김원웅 회장 “가난한 독립유공자후손 위해 쓰겠다”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국회소통관 야외에 5월 25일부터 카페‘HERITAGE 1919’가 운영된다. 이 카페는 국회를 방문하는 국민 누구나 자유롭게 유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독립유공자 및 유가족을 회원으로 하는 법정단체 광복회가 운영한다.

카페 운영을 통해 발생한 수익은 전액 독립유공자 후손의 장학사업에 집행될 예정이다. 광복회는 그 동안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장학사업을 추진해 온 바, 카페 수익금도 동일하게 광복회 내의 장학금 지급기준에 따라 장학금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집행된다.

김원웅 광복회장(왼쪽 여섯번째)이 25일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오른쪽 다섯 번째), 독립유공자 유족 우원식 의원(오른쪽 네 번째), 장영달 광복회 복지증진위원회 위원장(오른쪽 세 번째),과 함께 국회 내 ‘헤리티지 1919’ 카페 오픈식을 가졌다. <사진 국회사무처>

국회사무처는 야외 카페를 설치하면서 공익적 활용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였다. 그 결과 독립유공자 후손의 복지증진을 위해 해당 시설을 활용하기로 하고, 「국유재산법」 및 「국가유공자 등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광복회에 야외 카페를 사용허가하기로 결정했다.

개소식에서 광복회 김원웅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독립군에게 무기를 공급하고 안중근 의사의 권총을 사준 최재형 선생,‘부채표 활명수’로 유명한 동화약품의 민강 선생, 임정에 자금을 대준 경주 최부자집 최준선생, 전 재산을 신흥무관학교 설립하여 독립운동을 한 우당 이회영 선생 형제들의 예를 들면서“(선열들이)독립운동을 할 때에도 자금이 필요했다”고 역설했다.

김 회장은 이어“카페 1919를 통해 가장 맛있는 커피를 제공하겠다. 지금도 친일파 후손은 떵떵거리고 살고, 독립유공자 후손은 가난하게 살고 있다. 심지어 독립운동가의 피의 대가인 대일청구권 자금으로 건설한 P 철강회사 등이 친일파와 그 후손들의 축재에 이용된 현실이 안타깝다. 국회의 사회공헌 1호 카페를 오픈하게 도와주신 유인태 총장께 감사드린다. 수익금은 가난한 독립운동가 후손을 위해 쓰겠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이 카페 헤리티지1919 오픈식 후 커피를 구입해 함께 마시고 있다. <사진 국회사무처>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국회가 독립유공자 후손의 복지증진에 일조를 하게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하며,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애국지사와 순국선열 유족들에게 복지 혜택을 줄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기를 희망한다”며 “국회를 방문하시는 국민 여러분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카페 ‘HERITAGE 1919’는, 좋은 목적으로 시작한 사업인 만큼 그 취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수익금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집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소식 행사에는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한공식 입법차장, 김승기 사무차장, 김원웅 광복회장, 장영달 광복회 복지증진위원장, 우원식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광복회#김원웅#국회#유인태#카페#독립유공자#헤리티지1919#국회소통관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