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이용빈 원내부대표, “코로나 장기화에 따라 의료진과 노동자의 건강권 보장해야”의료진 보상 시스템 개선 및 상병수당제 등 사회안전망 강화 필요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원내부대표는 4일 원대대표단회의에서 “코로나 상시화, 장기화에 따라 생활방역 강화를 비롯해, 지역사회 내 안정적인 의료대응체계를 갖추는 게 중요하다”면서 “감염병 사태 대응에 의료진을 비롯한 필수 인력의 건강권과 노동권을 보장하는 시스템으로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원내부대표 <사진 이용빈 의원실>

이용빈 부대표는 최근 대구 간호사 처우 문제와 관련해, “지금까지 의료진의 헌신과 열정에 기댔지만 계속 준전시상황을 유지해달라 주문할 수 없다”면서 “코로나19 현장을 지켰던 의료진의 열악한 근무환경, 부당 처우, 과중한 노동강도, 인력부족 등의 문제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감염병 대응주체가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춰가야 할 것이다”고 강조하며 의료진 보상 시스템 개선, 퇴직자 등 활용한 대체인력 확보방안 등을 제시했다.

또한 이용빈 부대표는 “이번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 사례에서 보듯, 비정규직, 특수고용직, 하청직 노동자, 외국인 노동자들이 겪는 일자리·생계 불안이 크다”면서 “아파도 쉬지 못하고 생존을 위해 일터로 나가는 이들에게 상병수당제, 유급병가제도 등과 같은 사회적 안전장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용빈 부대표는 “누구나 차별과 배제없이 건강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21대 국회는 ‘일하는 국회’가 되어 사회의 빈틈을 외면하지 않고 사회안전망의 새로운 표준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더불어민주당#국회#이용빈#원내부대표#코로나19#노동자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