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 기자수첩 김재봉 논설위원
[기자수첩] 선물한도 10만원에서 20만원 인상, 누구를 위한 혜택인가?코로나19 이전에도 서민들은 10만원짜리 선물 주고 받기 힘들어
국회의원, 고위직 공무원들, ‘그동안 선물한도 10만원이라 힘드셨나?’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서민들은 명절날 3~4만원 선물세트 돌리는 것도 힘들다. 조금 생색내는 선물세트가 1개 5만원~8만원 정도다. 이것도 선물을 줘야하는 사람 수대로 사려면 큰맘을 먹어야 한다.

조금 더 잘 산다는 사람들이 보통 1개 5만원~10만원 미만의 선물세트를 구입해 가족과 친척들에게 선물한다.

대형마트에서 보통 2만원~4만원 이내에 판매되고 있는 명절 선물세트

서민들의 관점에서 명절이라고 1개 10만원 이상의 선물이 오갈 때는 특별한 경우다. 사실 서민들은 김영란법이 있으니 없으나 별 영향을 받지 않았다.

정치인들이나 고위직공무원들, 그리고 청탁을 하거나 잘 보여야 하는 높으신 양반들에게 사업을 하는 사람이나 정치적으로 줄을 서는 사람들이 명절 핑계 삼아 10만원~20만원 이상 하는 선물을 바쳤다.

명절이 다가오면 국회 택배집합 장소에는 의원실로 향하는 비싼 선물 꾸러미가 늘 가득했다. 김영란법이 발효됐어도 의원실로 향하는 선물은 차고 넘쳤다.

코로나19 때문에 서민경제가 힘들다고 한다. 특히 이번 여름은 긴 장마와 계속 밀려드는 태풍에 과수원도 힘들고, 어업인도 힘들고, 축산업자들도 힘들단다. 자영업자들은 이미 죽을 둥 살 둥 하고 있다.

이러한 어려운 상황을 어여삐 여겨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8일 추석 기간 동안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의 농·축·수산물 선물 한도를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일시적으로 높이기로 했다.

정부는 때마침 선물 한도를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리면 엄청난 경제적 효과가 뒤따라올 것처럼 뉴스를 통해 대대적인 홍보를 했다.

그런데 서민들이 선물 한도를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린다고 좋아할 사람들이 몇 명이나 될 것인가? 코로나19 이전에도 명절에 1개에 2~3만원 종합선물세트나 3~4만원 종합선물세트, 조금 잘 산다는 집에서나 1개에 5만원~7만원 종합선물세트를 주고 받았다.

선거를 위해 유력 정치인들에게 잘 보일 일도 없는 서민들이 1개에 20만원 하는 선물세트를 구입해 전달할 일도 없고, 특별한 이윤이 걸려 있는 로비를 하기 위해 고위공직자나 담당공무원들, 심지어 정치인들에게 줄설 일도 없는 진짜 서민들이 10만원, 20만원 선물세트를 구입해 전달할 사람이 있을까?

아니면, 그동안 김영란법으로 선물을 10만원 한도 내에서 주고받아 서운한 감정이 많이 쌓였는지, 코로나19를 핑계로 이번 추석에라도 20만 원짜리 선물세트를 주고받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졌는지 모르겠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청와대#국회#공무원#김영란법#선물#추석#코로나19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