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부울경 부산기관 부산
대학생 3명이 의기투합,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직접 검거하다!저금리 대환대출 빙자,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현장에서 검거

[더뉴스=김소리 기자] 부산남부경찰서(서장 박도영)는 대학생 3명이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피싱 대면편취책을 현장에서 직접 검거한 사건에 대해 이들로부터 신병을 넘겨받아 범인을 구속했다. 또한 해당 대학생 3명에게 경찰서장 표창장 및 신고보상금을 전달하고, 그들의 용감한 행동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보이스피싱 검거한 대학생들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사진 부산경찰청>

지난 8월 13일 15시경 대학생 A씨와 쌍둥이 형제인 B씨, 친구 C씨 등 3명은 금융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으로부터 ‘저금리 대환대출을 해줄 테니 직원에게 기존 대출금 800만원을 직접 전달해 상환하라.’는 얘기에 속은 것처럼 연기해 쇼핑백에 마치 현금을 인출해온 것처럼 현장에 나가 돈을 받으러 온 대면편취책을 만나 검거한 뒤, 112신고를 통해 보이스피싱 조직원의 신병을 경찰에 인계했다.

A씨들은 대출신청용 앱을 설치하라는 범인들의 요구에 응해 전화가로채기 앱까지 설치했으나, 통화하는 과정에서 의심이 들어 다른 전화기로 기존 대출업체에 확인하는 과정에서 보이스피싱 범죄임을 알게 되어 현장으로 범인을 유인한 뒤 검거했다.

신병을 인수 받은 부산남부경찰서는 일당을 받기로 하고 보이스피싱 대면편취책 역할을 한 D씨를 구속했고, 지금까지 9명의 피해자로부터 총 1억 8,000만원 상당을 교부 받은 것으로 확인돼 상선 조직에 대해 계속 수사 중이다.

이번 사례의 경우에는 다행히도 보이스피싱임을 눈치 채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으나, 보이스피싱 조직에서 전달하는 악성앱을 설치하는 순간 대부분의 경우에 피해금을 전달하는 과정까지 이어지기 때문에, 대출신청용 앱(전화가로채기 앱)을 설치한 경우에는 반드시 앱이 설치되지 않은 다른 전화기를 이용해 대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거나 은행 점포를 방문해 확인을 해야한다.

전화상으로 금융기관이나 공공기관에서 계좌이체를 요구하거나 현금을 전달하라고 얘기하는 경우에는 ‘100% 보이스피싱’이라는 사실을 명심해 경찰에 신고할 것을 당부 했다.

김소리 기자  sori0129@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부산경찰청#보이스피싱#검거#표창장#대출신청

기사제휴 언론사

김소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