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국정감사] 지난 3년간 아동, 장애인, 치매환자 실종자 195명 행방불명박재호 의원 ,사전지문등록제도 등록률 저조, 지자체와 경찰청 실질적 방안 필요 강조

[더뉴스=김정미 취재팀장]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재선, 부산 남구을)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지난 3년간 아동(18세 미만), 장애인, 치매환자의 실종신고 접수가 15만465건으로 이중 18세 미만 아동이 76,464건, 치매환자 43,331건, 장애인 30,670건 순이었다. 아동실종이 전체의 50% 이상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의원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올해 8월까지 찾지 못한 인원이 195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16명, 2018년 23명, 2019년 40명이고 올해 8월까지 116명이 행방불명 상태다. 대상별로 보면 아동이 110명 , 장애인 77명, 치매환자가 17명이다.

지역별 미발견 실종자는 부산이 22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18명, 전남·경북이 17명으로 나타났다.

박재호 의원은 ‘어린이나 장애인·치매환자의 실종은 신원확인이 주요하나 사전지문등록제도가 도입된지 9년이 되어가지만 등록률은 현저히 저조한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지자체와 경찰청은 사전지문등록제도 홍보를 더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미 취재팀장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국회#국정감사#아동#장애인#치매환자#실종자

기사제휴 언론사

김정미 취재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