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독립운동
광복회, 독일정부와 베를린 미테구에 ‘소녀상’ 철거명령 취소 요구 공문獨 과거청산 진정성 의심, 아시아 여성에 대한 인종주의적 차별

[더뉴스=김기혁 기자]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13일 독일정부에 독일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명령 취소를 요구하는 공문을 메르켈 독일총리와 슈테판 폰 다셀 미테구 구청장에게 보냈다고 오늘(14일) 밝혔다.

공복회 김원웅회장

광복회는 공문을 통해 “이번 베를린 시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일본정부의 철거요구에 굴복하는 미테구의 처사는 실망스럽고, 그간 독일이 보여준 나치의 반인류적 범죄행위에 대한 ‘반성의 진정성’을 의심받게 한다”고 주장했다.

광복회는 또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제국이 한국인을 포함하여 아시아인들에게 저지른 반인류적 잔혹행위(침략, 약탈, 살인, 방화, 성범죄, 생체실험 등)의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도 일본정부는 이런 사실을 끊임없이 부인하고, 은폐 조작하여 왔다”며, “베를린 시민들의 따뜻한 호응 속에서 독일 내 베를린 미테구에 일본제국의 전시 성범죄를 고발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진 것은, 국경을 초월한 반인류 전범에 대한 경각심의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광복회는 이어 “미테구의 ‘소녀상’ 자진철거 명령은, 반인류 전시 성범죄 만행에 면죄부를 주는 행위로써 아시아 여성의 인권을 경시하는 극단적인 ‘인종차별주의’에 갇힌 사고이며, 인류애를 발휘하며 나치의 만행을 끊임없이 반성하고 있는 독일인의 양심을 속이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광복회는 “베를린 시내의 평화의 소녀상 철거명령을 철회하고, 소녀상을 존치시켜 귀 국이 나치의 반인류적 범죄를 사과하고 반성하고 있듯이, 일본정부의 부당한 요구에 경종을 울리며, 인류평화를 위한 정의와 인도주의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는 점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기혁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광복회#평화#소녀상#철거#인종주의적

기사제휴 언론사

김기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