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광주.전남 행정 광주
광주시, 5‧18 사적지 보존‧활용 성과 ‘톡톡’옛 광주교도소‧국군광주병원‧적십자병원 등 활용
민주·인권 기념파크,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 등 조성

[더뉴스=안미경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올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5‧18사적지 보존과 활용을 위해 적극 나서왔다고 밝혔다.

광주광역시청 <사진 광주광역시>

먼저 시민군과 계엄군의 격전지인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민주‧인권의 역사체험과 교육 및 청년 창업지원 혁신성장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국비 1155억원을 투입하는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 도시개발사업 절차에 들어갔다.

또 계엄사의 고문과 폭행으로 부상당한 시민들이 끌려와 강제 치료를 받았던 서구 옛 국군광주병원 부지에 국가폭력 피해자 치유와 상담을 위한 국립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 법률안이 지난 9월 발의됐으며, 기재부와 행안부를 설득해 법률 제정이 이뤄지기에 앞서 설계용역비 3억원을 2021년도 정부 예산에 반영하는 성과를 거뒀다.

더불어 1980년 당시 부상자 치료와 시민들의 자발적인 헌혈이 이뤄진 옛 광주적십자병원은 지난 7월 소유자인 서남학원으로부터 매입하고, 5‧18기념사업 마스터플랜 용역을 통해 보존과 활용방안을 수립하고 있다,

이 밖에도 505보안부대 옛터 보존건물 원형 복원, 고 홍남순변호사 가옥 기본계획 추진 등 5‧18사적지 보존과 활용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윤목현 시 민주인권평화국장은 “5‧18 40주년 만에 사적지 매입과 복원 추진 등 많은 성과를 이뤄냈으며, 광주의 염원인 5‧18 관련 3법을 개정하게 됐다”며 “광주의 민주인권평화 정신 계승을 토대로 5‧18민주화운동 50주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일명 ‘5‧18 역사왜곡처벌법’), 5‧18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5‧18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 등 5‧18 관련 3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의 의미를 더했다. 

안미경 기자  mka@the-news.co.kr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광주광역시#5‧18사적지#보존#계엄사#광주교도소#역사체험#트라우마

기사제휴 언론사

안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